스타트업과 ‘AI 수학선생님’ 보급 나선 SK텔레콤

수학 풀이 앱 ‘콴다’ 개발한 매스프레소와 MOU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3:57]

스타트업과 ‘AI 수학선생님’ 보급 나선 SK텔레콤

수학 풀이 앱 ‘콴다’ 개발한 매스프레소와 MOU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17 [13:57]

ICT 기술로 교육격차 해소 팔 걷어

우수 교육 콘텐츠 확산 공동 추진

 

SK텔레콤이 교육 플랫폼 기업 매스프레소(Mathpresso)’와 손잡고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교육 콘텐츠 보급에 팔을 걷었다.

 

양사는 17데이터 기술 활용, 교육격차 해소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과 매스프레소는 5G,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모바일 네트워크, 유통망 등 각자가 보유한 정보통신(ICT) 기술과 자원을 활용해 누구나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매스프레소는 AI 기반 수학 문제 풀이 애플리케이션() ‘콴다(QANDA)’를 비롯한 교육 콘텐츠를 SK텔레콤 가입자에게 제공하고, SK텔레콤은 매스프레소의 교육 콘텐츠를 확산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

 

▲ SK텔레콤은 17일 매스프레소와 ‘데이터 기술 활용, 교육 격차 해소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 본부장(왼쪽 두 번째)과 메스프레소 이종흔 공동대표(오른쪽 두 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콴다는 수학 문제의 풀이를 찾아 학생에게 보여주고, 대학생 선생님과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을 수 있는 앱이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수학 문제를 촬영하면 AI가 문자와 수식을 인식해 600만 건의 데이터베이스에서 풀이를 찾아 5초 내로 알려준다. 문제 풀이가 없는 경우 1:1 질문 답변 기능을 활용해 대학생 선생님으로부터 7분 내로 자세한 풀이를 받거나 채팅을 통해 실시간으로 질문할 수 있다.

 

20162월 출시된 콴다는 20197월 누적 이용자 수 350만 명, 누적 이용 건수 2억 건을 돌파할 정도로 호응이 높다. 하루 평균 13만 명의 학생들이 80만 건의 문제를 찾거나 풀어달라고 한 셈이다.

 

SK텔레콤은 올해 들어 매스프레소와 같은 스타트업은 물론 특수법인, 협회, 지자체 등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1월 대한적십자사와 헌혈 앱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3월과 4월에는 각각 어린이 코딩 교육과 노인 돌돔 서비스에 나섰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선 특정 분야에 전문성와 경쟁력을 가진 파트너와의 적극적 협력이 필수라며 “5G 시대에도 모든 학생이 동등한 교육의 기회를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