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운전자-동승자 충돌 막는 에어백 개발

자체 실험결과 머리 상해 80% 감소… 신차에 적용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5:08]

현대·기아차, 운전자-동승자 충돌 막는 에어백 개발

자체 실험결과 머리 상해 80% 감소… 신차에 적용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09/18 [15:08]

운전석-조수석 사이에 펼쳐져 상호 충돌 막아

가볍고 안전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 특허 획득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교통사고가 났을 때 운전자와 동승자 간 상호 충돌을 막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Center Side Airbag)을 개발했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현대·기아차가 앞으로 출시하는 차량에 순차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독자적인 기술을 접목해 안전성을 유지하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형태의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만들어 관련 기술에 대한 특허를 국내외에 출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운전석 시트 오른쪽 내부에 장착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충격이 감지되면 0.03초 만에 부풀어 앞 좌석 탑승자들의 머리를 보호한다.

 

유럽자동차제조사협회(ACEA)에 따르면 차량 측면 충돌 때 탑승자끼리 충돌이나 내장재 및 파편으로 인한 2차 피해가 전체의 약 45%에 달한다. 특히 탑승자의 머리끼리 충돌할 경우 두부(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는다. 현대·기아차가 자체적으로 실험한 결과 이번에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승객 간 충돌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교통사고가 났을 때 운전자와 동승자 간 상호 충돌을 막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Center Side Airbag)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기아자동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는 탑승자의 하중을 지지해줄 수 있게끔 테더(tether)라는 부품이 들어간다. 현대·기아차는 테더와 에어백의 형태를 간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1kg 넘는 타사 제품보다 절반가량 가볍게 만들었다. 덕분에 시트가 얇은 차량에도 장착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시트 배열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미래 자율주행차에는 에어백이 시트에 장착되는 방식이 일반화될 것으로 예상한다현대·기아차의 에어백 소형·경량화 기술은 첨단 모빌리티 시대 에어백의 활용성을 한 단계 높였다고 자평했다.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트 에어백 탑재로 국내외 안전평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2020년부터 포함되는 측면 충돌 안전성 항목에서도 높은 수준의 안전등급을 얻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