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의 시] 가을 들녘에 서서 / 홍해리

서대선 | 기사입력 2019/09/23 [09:23]

[이 아침의 시] 가을 들녘에 서서 / 홍해리

서대선 | 입력 : 2019/09/23 [09:23]

가을 들녘에 서서

 

눈멀면

아름답지 않은 것 없고

 

귀먹으면

황홀치 않은 소리 있으랴

 

마음 버리면

모든 것이 가득하니

 

다 주어버리고

텅 빈 들녘에 서면

 

눈물겨운 마음자리도

스스로 빛이 나네

 

# “가을 들녘”을 천천히 걸으면 이름도 모르는 풀들이 가무레한 씨앗들을 가득 매달고 있다. 한 여름 치열했던 꽃 시절을 “다 주어버리고” 얻은 결실이기에 가슴이 뭉클해진다. 자연은 집착하지 않는다. 순리를 따라 가야할 때가 언제인지 스스로 알고 있다. 자연의 일부인   인간은 왜 집착할까? 아마도 집착하는 이유는 그것이 집착할 만큼 좋은 것이거나, 집착할 만한 가치가 있거나, 집착하면 그럴만한 혜택이나 보탬이 있을 거라고 굳게 믿기 때문일 것이다. 

 

무언가에 집착하는 심리 속에는 낮은 자존감을 보상 받고 싶거나, 불안이나 수치심으로부터 도피하려는 방편이거나, 상처받은 자신에 대한 자기연민이 내포 되어 있다. 물건이든 사람이든 아무리 집착해도 자신의 낮은 자존감은 치유되지 않으며, 불안도 수치심도 사라지지 않는다. 자기연민은 방어기제인 자기 합리화(rationalization)를 과도하게 사용하게 되어 결국엔 무기력증, 신경증,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집착은 우리 삶을 제 자리 걸음하게 하거나 퇴보하게 만든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 속에 절대로 변하지 않는 것이 있을까? 집착했던 것들도 언젠가는 변질되고 소멸되어 없어진다. ‘사람이 재물과 색(色)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마치 칼날에 묻은 꿀을 탐하는 것과 같다. 한 번 입에 댈 것도 못되는데 그것을 핧다가 혀를 상한다’ 고 했다. 집착 때문에 ‘마음도 한자리에 못 있는 날’ 천천히 가을 들녘을 걸어볼 일이다. 풀씨를 가득 매달고 있는 저 풀들도 겨울이 오기 전, 흙에게 풀씨를 “다 주어버리고”, “텅 빈 들녘에 서” “눈물겨운 마음자리도/스스로 빛이 나”는 ‘텅 빈 충만’으로 가득할 것이다. 

 

문화저널21 편집위원 서대선 시인 seodaeseon@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