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공화국의 민낯…줄지 않는 ‘식품위생법’ 위반

BBQ가 적발건수 169건으로 1위, BHC‧교촌치킨 뒤이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09:52]

치킨공화국의 민낯…줄지 않는 ‘식품위생법’ 위반

BBQ가 적발건수 169건으로 1위, BHC‧교촌치킨 뒤이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9/27 [09:52]

BBQ가 적발건수 169건으로 1위, BHC‧교촌치킨 뒤이어

가벼운 처벌에 730개 업체 중 61개 업체 2회 이상 위반 

기동민 “행정당국과 본사, 교육‧상담 성실히 진행해야”

         

‘치킨공화국’이라 불릴 정도로 치킨집이 많은 우리나라지만, 이에 비례해 전국 치킨 프랜차이즈의 식품위생법 위반은 연평균 200회 상당에서 줄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치킨 프랜차이즈 식품위생법 위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는 ‘797건’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간 연평균 식품위생법 위반건수는 185.3건으로, 연평균 200회에 육박하는 실정이다. 

 

프랜차이즈별로 살펴보면 BBQ가 169건의 적발 건수로 전체 위반건수의 21.2%를 차지했다. 그 뒤를 △B.H.C가 116건(14.6%) △교촌치킨이 91건(11.5%)으로 나타났다. 특히 4년 동안 위반건수가 가장 급증한 프랜차이즈 업체는 교촌치킨으로, 2015년 18건이던 위반 건수가 2018년에는 31건으로 대폭 증가했다.

 

▲ 2015년부터 2019년 5월까지의 치킨 프랜차이즈별 식품위생법 위반 유형 현황. 위생기준 위반이나 이물혼입, 유통기한 경과제품 등은 소비자들이 심각하게 인식하는 위생관련 문제다. (표제공=기동민 의원실) 

 

기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위생 관련 위반은 전체의 절반 가량(46.7%)을 차지했다. 

 

세부내역을 살펴보면 위생교육 미이수가 169건으로 21.2%를 차지했고 △조리설비·식재료 등 비위생이 90건(11.3%) △이물혼입이 81건(10.2%) △유통기한이 경과 제품 판매가 32건(4%)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잠재적인 위생 위해요소로 평가받는 위생교육 미이수 건수는 4년 동안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행정적 미숙함도 나타났다. 면적 변경을 신고하지 않고 영업장 외에서 영업을 하는 경우가 121건(15.2%), 구청에 폐업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장을 닫는 경우가 113건(14.2%) 등으로 나타나 프랜차이즈 영업자들에 대한 권리당국의 행정적 도움이 필요한 상황을 여실히 보여줬다.

 

이처럼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식품위생법 위반이 끊이질 않는데도 불구하고 처벌은 대부분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과태료 부과 처벌이 319건으로 전체의 약 40%를 차지했으며, 시정명령은 200건(24.8%), 영업소 폐쇄는 104건(12.9%)으로 확인됐다. 

 

관리당국의 가벼운 처벌은 상습 위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730개 치킨 업체 중 61개 업체가 2회 이상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한 업체는 위생교육 미이수로 2015년부터 3년 연속 과태료 처분을 받기도 했다.

 

기동민 의원은 “국민의 대표 간식인 치킨의 위생은 중요하게 챙겨야 할 부분”이라면서 “위생교육 이수, 유통기한 준수 등 기본이 지켜지지 않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행정당국과 프랜차이즈 본사들은 창업 단계부터 위생 관련 교육 및 상담을 성실하게 실시해, 업주의 부주의로 인한 행정처분을 줄여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