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포토] 조국 자리에 앉힌채 질의하는 박명재 의원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6:59]

[MJ포토] 조국 자리에 앉힌채 질의하는 박명재 의원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0/01 [16:59]

 

▲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을 자리에 앉힌 상태로 질의를 이어가고 있다.     © 박영주 기자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을 자리에 앉힌 상태로 질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박 의원은 조 장관을 '귀하'로 지칭하며 "직접 질문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발언대로 부르지도 않은채, 자리에 앉은 상태로 자신의 질의 내용을 경청하도록 했다.

 

박 의원은 "귀하가 앉을 자리는 국무위원석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석이라 본다", "귀하의 집은 위조공장이라 불리고 있다", "오히려 귀하 때문에 검찰개혁이 국회에서 암초를 만나 좌초될 것", "조로남불"이라는 강도높은 발언들을 이어갔다. 이같은 박 의원의 질의가 끝난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잘했어"라며 격려했지만, 여당 의원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 화면)이 조국 법무부장관을 자리에 앉힌 채 질의하고 있다.  © 박영주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이 자리에 앉은 상태로 박명재 의원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 박영주 기자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