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포토] ‘서해선 첫 파업’ 입장 밝히는 정문성 노조 지부장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14:10]

[MJ포토] ‘서해선 첫 파업’ 입장 밝히는 정문성 노조 지부장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10/02 [14:10]

▲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서해선지부가 서해선(소사~원시) 개통 후 첫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문성 노조 지부장이 2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15층 교육원에서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성상영 기자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서해선지부가 서해선(소사~원시) 개통 후 첫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문성 노조 지부장이 2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15층 교육원에서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정 지부장은 서울교통공사 100% 출자 회사인 소사원시운영주식회사의 인력이 부족해 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인력 충원을 요구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