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자회사 ‘전무후무’ 공동 총파업 초읽기

코레일 자회사 노조, 20일 파업 예고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16:46]

코레일·자회사 ‘전무후무’ 공동 총파업 초읽기

코레일 자회사 노조, 20일 파업 예고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11/12 [16:46]

원청 정규직 임금의 80%로 개선’ 6월 합의

‘KTX 등 승무원 직고용’ 9월 권고 이행 요구

15일부터 준법투쟁, 20일엔 철도 공동파업

 

철도 노사가 내년 42교대제 시행 등과 관련해 진통을 겪는 가운데,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자회사에 소속된 노조 조합원들이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오는 20일 파업할 예정인데, 공공부문 첫 모·자회사 공동 파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철도노조 산하 코레일네트웍스지부·철도고객센터지부·코레일관광개발지부·코레일테크지부는 12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KTX·SRT·새마을 승무원들은 물론 광역전철 역무원들과 콜센터 상담사, 기술직까지 코레일로부터 각종 업무를 위탁받은 자회사 직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 전국철도노동조합 코레일네트웍스·철도고객센터·코레일관광개발·코레일테크지부가 12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파업 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노조 조합원이 “노·사·전문가협의체 합의 이행”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성상영 기자

 

이들 자회사 노조는 코레일이 지난해 노··전문가협의체를 통해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라고 입을 모았다.

 

서재유 코레일네트웍스지부장은 “2018627일 노··전문가협의체에서 합의서를 작성했지만 1년이 넘도록 코레일이 답하지 않고 있다면서 코레일은 실제 사용자임을 부정하며 책임은 자회사에 떠넘기고 있고, 문재인 정부는 용역형 자회사를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노··전문가협의체는 코레일 직원과 같거나 비슷한 업무를 하는 자회사 직원의 임금을 공사 동일 근속 대비 80% 수준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전문가협의체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에 따라 코레일이 구성한 협의기구다.

 

장재영 철도노조 중앙쟁의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은 공사(코레일) 정규직과 자회사 노동자가 동일한 노동을 하는데 자회사는 최저임금을 받는 것이 과연 공정한 것인가라고 질문하며 ··전문가협의체에서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총파업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전국철도노동조합 코레일네트웍스·철도고객센터·코레일관광개발·코레일테크지부가 12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파업 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성상영 기자

 

특히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KTX·SRT·새마을 승무원들은 같은 해 9월 노··전문가협의체 전문가 위원들이 권고한 사안도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작년 합의 이후 지금까지 국토부와 국회, 청와대에 약속을 지켜달라고 청원했지만 서로 책임을 떠넘겼다면서도 코레일과 정부를 향해 승무원 직접고용 문제에 대해 진짜 책임자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레일관광개발과 코레일네트웍스 등 자회사들은 막판까지 대화 창구를 열어놓고 타결을 위해 노력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가장 큰 쟁점인 노··전문가협의체 합의 및 권고 이행 문제가 자회사 차원에서 단독으로 풀 사안이 아니어서 실마리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코레일 자회사 노조는 지난해 6월 합의와 9월 권고 등이 이행되지 않으면, 오는 20일 파업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15일부터 매뉴얼에 명시된 내용을 하나하나 확인하며 업무를 지연시키는 등 이른바 준법투쟁을 벌인다.

 

노조가 파업을 실행에 옮기면 코레일관광개발과 코레일네트웍스 등 자회사들은 본사 직원과 비조합원 등 가용 인력을 투입해 승객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하지만 대체할 인력에 한계가 있어 KTXSRT 승무(코레일관광개발), 매표·고객센터·주차장·셔틀버스(코레일네트웍스) 업무에 공백이 생기지는 않을지 우려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