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車 판매 10년 만에 2년 연속 감소세

한국자동차산업협회 1~3분기 보고서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9/11/18 [11:17]

글로벌 車 판매 10년 만에 2년 연속 감소세

한국자동차산업협회 1~3분기 보고서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9/11/18 [11:17]

글로벌 판매 5.6%, 중국·인도 침체 장기화

·중 브랜드 정체·부진 속 국산 브랜드 선방

 

글로벌 자동차 판매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도의 침체가 장기화하고 러시아·멕시코 등 신흥국에서 판매가 부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정만기)는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인도, 멕시코, 브라질, 러시아 등 주요 7개 시장의 승용차 판매실적과 자동차산업 정책 동향을 담은 ‘20191~3Q 해외 주요 자동차 시장 및 정책 동향보고서를 지난 17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해외 주요시장의 승용차 판매는 2018년 같은 기간보다 5.6% 감소했다. 전년 대비 감소폭은 2분기 4.9%에서 3분기 5.5%0.6%포인트 확대됐다.

 

▲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현대자동차 러시아 공장에서 현지 노동자들이 차량의 섀시를 마감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시장별로 보면, 미국·유럽은 비교적 안정세였다. 미국은 대체수요의 소진과 판매 인센티브 축소에도 불구하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픽업의 판매호조로 전년동기 대비 1.1% 감소하는 데 그쳤다. EU는 전기동력차의 판매증가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 부진을 만회하며 1.6% 감소에 머물렀다.

 

중국과 인도 등 신흥국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중국·인도는 경기둔화와 환경규제 강화로 지난해보다 각각 11.5%, 16.4% 감소하며 자동차 판매 침체가 장기화되는 모습이었다. 멕시코는 정부의 긴축정책으로 7.4% 줄었고, 러시아는 부가가치세 인상으로 2.0% 감소했다.

 

브랜드별 판매는 유럽과 일본계는 평균보다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유럽계 브랜드의 판매는 지난해보다 1.8% 감소했지만, 세계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EU의 공급 차질 해소와 중국 내 프리미엄 브랜드 판매 증가로 20181~3분기 31.4%에서 올해 같은 기간 32.6%로 상승했다. 일본계 브랜드 역시 3.6%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국 내 하이브리드차 판매 증가로 이 기간 25.2%에서 25.7%로 올라섰다.

 

반면 미국계와 중국계는 정체 또는 위축됐다. 미국계의 경우 브라질을 제외한 6개 시장에서 모두 감소하며 5.0% 판매가 줄었다. 특히 중국에서의 판매가 20% 이상 급감해 세계시장 점유율이 지난해 1~3분기 19.2%에서 올해 19.3%로 정체됐다. 내수 의존도가 높은 중국계는 판매가 19.5% 줄며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14.7%에서 올해 12.5%로 급락했다.

 

세계 자동차 시장 침체 속에서도 한국 브랜드는 비교적 선방했다. 미국에서는 현대 펠리세이드와 기아 텔루라이드 등 대형 SUV의 판매 호조로 전년 대비 3.3% 판매량이 늘었다. EU 시장에서는 소형세단과 SUV 기반 전기차의 선전으로 유일하게 한국계만 0.7% 증가했다. 신흥국 침체로 글로벌 전체 판매는 2.9% 줄었지만, 점유율은 지난해 1~3분기 7.3%에서 올해 7.5%로 상승했다.

 

정만기 회장은 세계 자동차 판매가 2년 연속 큰 감소세를 보이는 국면에서도 한국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것은 올해 투입된 신형 SUV와 전기동력차 모델이 크게 기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정 회장은 다만 일부 신차의 경우 노사합의 문제로 수요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