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엇박자 냈던 김진표 ‘국무총리’ 될까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10:46]

정부와 엇박자 냈던 김진표 ‘국무총리’ 될까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9/11/26 [10:46]

 

 © 문화저널21 DB

 

문재인 대통령이 연말 국무총리와 일부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기정사실로 된 가운데 차기 총리로 김진표 의원(사진)이 급부상하고 있다.

 

김진표 의원은 최근 국회 토론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리에 임명된다면)경제 발전을 이끌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기여˙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의 한 사람으로 언론에서 거론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제가 뭐라 이야기하기는 그렇다. 제 입장에서는 조용히 기다려 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하면서도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국정기획을 만든 사람으로서 문재인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은 경제를 발전시키고, 민생경제를 개선하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헌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계와 언론은 이미 이낙연 총리 후임으로 김진표 의원에 무게를 싣고 있는 분위기다. 관료 출신의 경제 전문가이자 보수와 진보를 아우를 수 있는 중도실용파라는 이유가 크다. 

 

특히 문재인 국정에서 경제 파트가 불안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만큼 경제통이 총리직을 수행해야 한다는 내부의 목소리가 크다는 점도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진표 의원은 재정경제부에서 공직을 시작한 경제통으로 재경부 차관 등을 거쳐 참여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직을 맡아 현 정부 정책 기조와 호흡을 맞추기 편하고 정권 핵심 인사와도 거침없는 호흡을 맞출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김진표 의원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도 만만치 않다. 김 의원이 새로운 동력으로 문 정부의 막바지 경제정책을 책임진다고 하지만 이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직을 맡으면서 소득주도성장, 시간당 1만 원 시급 달성 등 실패한 것으로 평가받는 경제정책을 주도한 바 있다.

 

문 정부에서 새로운 경제정책으로 활력을 불어넣기 어려운 인물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러면서도 ‘조세 정의’를 외치며 문 정부가 추진하던 종교 문제 등과 관련해서는 엇박자를 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 의원은 명성교회 등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한 세금문제로 나라가 시끄러울 때 유일하게 종교인 과세를 막겠다는 움직임을 보여 빈축을 샀다.

 

실제로 김진표 의원은 지난 2017년 종교인 과세를 몇 달 앞두고 종교인 과세를 2년 유예하는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해 대형교회가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손을 들어주기도 했다.

 

당시 김진표 의원의 법안은 문재인 대통령이 주장하던 ‘조세정의’ 의식과도 정면으로 부딪친 부분으로 ‘당정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정치적 비판까지 나왔다. 김진표 의원은 이러한 비판까지 감수하면서 ‘종교인 과세는 막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김 의원은 신고리 문제와 경유세 문제에서도 정부와 엇박자를 내 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김 의원이 경제를 살리겠다는 명분으로 총리직을 맡는 것은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없을뿐더러 자신의 소신 때문에 정부와 엇박자를 내면서 국정 혼란을 야기시키는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70년 음료 역사를 담아낸 '롯데칠성음료 70년사' IBA 금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