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구로차량기지 반대’ 체계적 대응 나서

산발적으로 진행되던 반대활동, 체계적 추진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14:05]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반대’ 체계적 대응 나서

산발적으로 진행되던 반대활동, 체계적 추진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9/12/04 [14:05]

산발적으로 진행되던 반대활동, 체계적 추진

광명시, 광명시의회, 도의원 등 참여와 각급 사회단체 협조로 발족

 

광명시는 4일 오전 10시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명시, 시의회, 밤일 비상대책위원회, 시민·사회단체 등 2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동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시민의 역량을 한데 모으고, 그 간 기관·단체별로 산발적으로 진행하던 반대활동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구성됐으며 밤일 비상대책위원회, 시민, 사회단체에서 추대된 3인의 공동위원장과 집행위원회를 두고 광명시, 광명시의회, 도의원 등의 참여와 각급 사회단체의 협조로 발족됐다.

 

▲ 공동대책위원회는 시민의 역량을 한데 모으고, 그 간 기관·단체별로 산발적으로 진행하던 반대활동을 보다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구성됐으며 밤일 비상대책위원회, 시민, 사회단체에서 추대된 3인의 공동위원장과 집행위원회를 두고 광명시, 광명시의회, 도의원 등의 참여와 각급 사회단체의 협조로 발족됐다. (사진제공=광명시) 

 

이날 행사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추진상황 경과보고, 밤일비상대책위원회에서 차량기지 광명이전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발표, 시민단체협의회 결의문 낭독, 반대 구호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공동대책위원회는 “구로차량기지의 일방적 추진을 반대하며, 목적이 불분명하고 KDI가 제기한 여러 문제점을 보완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당장 중단 및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아직 확정도 되지 않은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전제로 추진하는 제2경인선 사업도 철회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공동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오늘 발대식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에 대한 공동대응체계를 마련하고 앞으로 위원회를 중심으로 더욱 강력한 활동을 이어갈 것을 시민들과 다짐하는 자리이다”며 “민-관-정이 결집하여 조직적으로 대응하는 만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사업이 끝내 철회되고 말 것”이라며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광명시민 2019/12/05 [09:22] 수정 | 삭제
  • 광명시장님, 본인이 그렇다고 (본인 입지를 지키기 위해) 광명시민 전체가 반대하는것으로 선동하지 마세요. 찬성이 많은지 반대가 많은지 집계한번 해보시죠? 대다수가 찬성할껄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