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약의 소생, 21개월 만에 주식거래 재개

기업심사위원회서 상장유지 최종결정…상폐사유 해소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1:33]

경남제약의 소생, 21개월 만에 주식거래 재개

기업심사위원회서 상장유지 최종결정…상폐사유 해소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2/05 [11:33]

기업심사위원회서 상장유지 최종결정…상폐사유 해소

“재무구조 및 투명경영 위한 노력 감행…전력 다할 것”

 

분식회계 논란으로 상장폐지 위기에 놓였던 경남제약이 21개월 만에 주식거래 재개가 확정되면서 기사회생한 모양새다. 

 

경남제약은 지난 4일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가 경남제약의 상장유지를 최종 결정했다고 공시하며 5일부터 주식시장 거래가 재개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경남제약은 2018회계연도 재무제표 감사에서 신규사업 진출을 위해 계약한 선급금 20억원에 대한 실재성과 손상평가, 자금의 흐름과 관련된 거래 적정성에 대해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제시하지 못해 감사의견 ‘한정’을 받아 상폐사유가 발생한 바 있다.

 

 

이후 경남제약은 외부전문가의 확인을 거치고, 재무 안정성 부문 개선과 경영 투명화를 위한 준비를 마치고 ‘개선계획 이행내역서’를 제출해 지난달 2018년 감사보고서 재감사에서 ‘적정’ 의견을 받아 형식적 상장폐지 사유가 해소됐다.

 

경남제약은 이번 주식거래 재개와 관련해 “그동안 내부적으로 문제가 됐던 전 경영진들의 경영방만에 대한 부분과 전반적인 회사 프로세스를 변경하고 재무구조 및 투명경영을 위한 노력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노후시설 및 장비들을 대대적으로 교체하고 제품 개발과 마케팅 분야에 유능한 인재를 영입해 영업 맨파워 육성에도 힘썼다고 강조했다. 또한 의약품 품질관리, 제재 연구소, 생산, 이커머스 등 별도 사업부를 신설하고 각 분야에 걸맞는 전문가들을 새롭게 영입해 매출 극대화를 이루기 위한 전략을 포지셔닝했다고 설명했다.

 

경남제약 하관호 대표이사는 “격려와 응원을 해준 주주들께 감사하다”며 “지배구조 안정성 문제가 해결됐고, 기업 투명성을 높이는 동시에 노사가 상생할 수 있는 건실한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롭게 출발하는 경남제약은 회사의 기초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수익성과 미래 성장기반을 확보해 기업 가치를 높이는데 임직원 모두가 전력을 다해 주주가치를 증진시킬 것”이라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