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 누적 사용자 1000만명 돌파

다양한 연령대의 사용자가 이용 중인 토스의 ‘신용조회 서비스’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9/12/06 [10:43]

토스,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 누적 사용자 1000만명 돌파

다양한 연령대의 사용자가 이용 중인 토스의 ‘신용조회 서비스’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9/12/06 [10:43]

다양한 연령대의 사용자가 이용 중인 토스의 ‘신용조회 서비스’

하루 평균 20만명 이상 사용

 

모바일금융서비스 ‘토스’의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 누적 사용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 해당 서비스는 토스가 지난 2017년 2월에 선보였고, 누구나 무료로 본인의 신용 등급을 조회하고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여기에 카드·대출·연체 현황 등 신용에 관련된 정보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의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를 이용한 사용자가 1000만 명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

 

▲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의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를 이용한 사용자가 1000만 명을 넘어섰다고 6일 밝혔다.(사진제공=비바리퍼블리카)  

 

토스의 신용조회 서비스는 다양한 연령대의 사용자가 이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사용자 중 20대가 38.7%로 가장 많았고, 30대 28.1%, 40대 19.5%, 50대 이상 12.3%순이었다.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20만 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5월 출시한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누적 사용자도 100만 명을 넘어섰다. 코리아크레딧뷰로와 제휴해 제공되는 토스의 신용점수 올리기는 사용자의 신용점수 향상을 돕는 서비스로, 토스의 신용조회 서비스를 이용한 사용자가 간단한 인증 절차를 거쳐, 소득증명원 등의 내역을 신용점수 올리기를 통해 신용평가기관에 제출하면 신용평가 점수가 재산정된다.

 

현재까지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이용한 60만명의 사용자가 평균 7점 이상의 신용점수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토스가 업계 최초로 선보인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는 금융 생활의 기본 중 하나인 신용 등급 관리를 일상의 영역으로 끌어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토스를 통해 자신의 신용 등급을 간편하고 안전하게 관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해 업데이트한 신용조회 서비스를 이달 중 선보일 계획이다. 신규 버전에는 신용관리를 위해 필요한 기능인 신용점수 변동 내역 분석, 맞춤 신용관리 팁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라인업 대거 늘린 ‘올 뉴 아반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