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경선 앞둔 자유한국당, 오후 본회의 변수로

강석호‧유기준‧김선동‧심재철 4파전, 정견발표 이후 투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09:17]

원내대표 경선 앞둔 자유한국당, 오후 본회의 변수로

강석호‧유기준‧김선동‧심재철 4파전, 정견발표 이후 투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2/09 [09:17]

강석호‧유기준‧김선동‧심재철 4파전, 정견발표 이후 투표

오후2시 본회의에서의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 저지 목표로

 

자유한국당이 9일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협상을 이끌어갈 새 사령탑을 뽑기 위한 원내대표 경선을 진행한다. 

 

이번 경선은 강석호‧유기준‧김선동‧심재철 의원의 4파전으로 치러지며, 오전 9시부터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정견발표를 거친 뒤 곧바로 투표가 시작될 예정이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로 최종 등록한 이들은 3선의 강석호 의원, 4선의 유기준 의원, 재선의 김선동 의원, 5선의 심재철 의원 등이다.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에는 재선의 이장우 의원, 초선의 박성중 의원, 비례초선의 김종석 의원, 3선의 김재원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자유한국당은 오전 9시부터 의원총회를 열고 후보자들의 정견발표를 들은 뒤에 곧바로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1차 투표에서 출석의원 108명의 과반인 54명을 넘어서는 득표자가 없을 경우, 2차 투표에서 1위와 2위의 결선투표를 거쳐 최종선발하게 된다.

 

이날 진행되는 경선에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뒤를 잇는 새로운 원내대표가 선출될 예정인 만큼 오후 2시에 진행되는 본회의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제기된다. 

 

원내대표 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이들은 모두 내년도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안건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을 뺀 4+1 공조가 이뤄진 만큼,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곧바로 원내 협상력을 평가할 시험대에 오르게 된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남은 20대 국회를 어떤 방식으로 이끌어갈지 여부도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카로운 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GV7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