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차기 총리에 정세균 지명…‘직접 발표’

이례적인 대통령의 총리 후보자 발표, 정부 의지 보여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2/17 [14:48]

文대통령, 차기 총리에 정세균 지명…‘직접 발표’

이례적인 대통령의 총리 후보자 발표, 정부 의지 보여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12/17 [14:48]

“경제를 잘 아는 분,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 갖춰”

이례적인 대통령의 총리 후보자 발표, 정부 의지 보여줘

“야당 존중‧협치하며 국민통합 이끌 능력 중요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을 지명하고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총리 후보자를 발표했다. 대통령이 직접 국무총리 지명을 발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지만, 총리인사를 통해 정부의 의지를 보여줬다는 평가도 나온다.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제2대 국무총리로 정세균 의원님을 모시고자 한다”며 지명 이유를 국민 앞에서 직접 설명했다. 

 

대통령은 “정세균 후보자는 우선 경제를 잘 아는 분이다.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장관으로 수출 3000억불 시대를 열었다. 또한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한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춘 분”이라며 “무엇보다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다”고 말했다.

 

▲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날 국무총리 인선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국회의장이었던 정 의원을 국무총리로 앉히는 부분에 대해서도 대통령은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데 주저함이 있었다”고 토로하면서도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지명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외 환경이 여러 가지로 어렵지만, 새 국무총리 후보자는 서로 화합하고 협력하며 민생과 경제를 우선하도록 내각을 이끌고, 국민들께 신뢰와 안정감을 드릴 것”이라 강조했다. 

 

대통령이 직접 국무총리 지명에 대해 발표하는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이지만, 최근 국회 상황이 복잡한데다가 안정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을 발표하는 것에 대해 청와대 역시 부담을 느낀 만큼 직접 발표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지명된 정세균 후보자는 20대 국회에서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6선 중진의원이다. 당초 서울 종로구를 지역구로 하고 있는 정 의원은 오는 21대 총선 출마의사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청와대에서 김진표 카드를 고사하면서 청와대의 요청을 정 의원이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올해 만69세의 정세균 의원은 전주신흥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한 뒤, 쌍용그룹 상무이사를 역임한데 이어 노무현 정부 당시인 2006년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경제통이다.

 

이와 동시에 15대 국회의원으로 입성해 20대까지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은 만큼 향후 국회와의 스킨쉽 역시 원활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를 마치는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 “정부 출범부터 지금까지 국정개혁의 기반을 마련하고 내각을 잘 이끌어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 책임총리로서의 역할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셨고 현장 중심 행정으로 국민과의 소통에도 부족함이 없었다”며 “저로서는 매우 아쉽지만, 이제 자신의 정치를 할 수 있도록 놓아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화보] '원조 피트니스 퀸' 신다원, 남심 녹이는 모노키니 화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