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본격화…하태경 “당대당 협의체 정식출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사이에 통합협의체 구성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14:02]

보수통합 본격화…하태경 “당대당 협의체 정식출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사이에 통합협의체 구성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1/21 [14:02]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사이에 통합협의체 구성돼

“누가 청년 잘 대변하는지 경쟁하자” 혁신비전 경쟁 예고

구체적 사람‧장소‧시기 비공개…총선 전 구체적 방안 나올까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사이에 구성된 당대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하면서 총선을 앞두고 보수통합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 

 

21일 오전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서 “우리가 제안한 양당간 통합협의체를 한국당이 수용하고 우리가 반영해서 오늘부터 한국당과의 당대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새로 꾸려진 당대당 통합협의체가 양당 간 단일 공식창구에 해당한다며 “공개와 비공개 여부에 대한 협의가 있었는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배려 차원에서 당분간 비공개로 하도록 했다. 구체적인 사람과 장소, 시기 등은 당분간 비공개”라고 설명했다.

 

▲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21일 오전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영주 기자

 

그는 이번 통합협의체를 통해 ‘이기는 통합’을 추진하겠다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민이 원하는 혁신 비전 경쟁을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하 책임대표는 “첫 제안으로 누가 더 청년을 잘 대변하는지 경쟁하자. 새로운 보수, 미래의 보수는 2030을 잘 대변하고 더 많이 참여하는 정당이 될 것”이라며 새로운보수당은 청년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해 1회성 낙하산 인사가 아닌 아래에서의 인재선발로 청년 인재 2명을 뽑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새로운보수당의 초대 청년 당대표로 선출된 이효원·김용태씨는 후보자들의 토론 진행 및 배심원단의 개별질의에 대한 응답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끝에 30대 1의 경쟁을 뚫고 최종 선정됐으며, 향후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대변할 예정이다. 

 

하 책임대표가 밝힌대로라면, 보수진영을 중심으로 통합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총선까지 불과 3개월도 채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총선 전 통합이 이뤄지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정운천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는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위원장이 만나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보수통합의 비전과 혁신방안 등에 통 큰 합의를 끌어내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