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도서관, ‘반일종족주의’ 등 12종 열람·대출 제한

역사왜곡 논란 도서 전수조사…12종 열람·대출 제한 및 장서 구성에서 제외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1/28 [14:02]

광명시도서관, ‘반일종족주의’ 등 12종 열람·대출 제한

역사왜곡 논란 도서 전수조사…12종 열람·대출 제한 및 장서 구성에서 제외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1/28 [14:02]

역사왜곡 논란 도서 전수조사…12종 열람·대출 제한 및 장서 구성에서 제외

 

광명시도서관이 역사왜곡 논란 도서를 전수조사해 해당도서 12종에 대해 열람 및 대출을제한하고 장서 구성에서 제외키로 했다.

 

▲ 광명시청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광명시는 광명시도서관에서 소장 중인 도서 중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범죄를 정당화해 논란이 된 ‘반일종족주의’ 도서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키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광명시도서관 관계자는 “반일종족주의는 위안부와 일제 징용의 강제성을 부인하고 심지어 독도마저 대한민국 영토라는 증거가 없다는 내용의 친일·역사왜곡 논란을 불러일으킨 도서”라며 “일본 정부의 위안부 피해 사과 문제가 불거지고, 지난해 3·1운동 100주년 기념 등 국가적인 역사 조명의 시점에서 올바른 역사 필요성이 재차 강조됨에 따라, ‘반일종족주의’를 장서 구성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혔다.

 

광명시도서관은 ‘반일종족주의’ 도서를 포함해 역사왜곡으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도서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해당도서 12종에 대해 열람 및 대출을 제한하고 장서 구성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민차의 화려한 귀환… ‘올 뉴 아반떼’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