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KST모빌리티, 은평뉴타운에 ‘셔클’ 시범 운행

‘셔틀+서클’ 합친 수요응답형 운송 서비스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6:53]

현대차-KST모빌리티, 은평뉴타운에 ‘셔클’ 시범 운행

‘셔틀+서클’ 합친 수요응답형 운송 서비스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2/13 [16:53]

대형 승합차로 동네 오가며 승객 수송

주민 100명 선정해 3개월간 무료 운영

 

현대자동차가 택시운송가맹사업자인 KST모빌리티와 손잡고 자사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적용한 수요응답형 운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셔클(Shucle)’이라는 이름의 이 서비스는 이용자가 운행 지역으로부터 반경 2km 내에서 차량을 호출하면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승객을 원하는 장소까지 태워다 준다.

 

셔클은 신규 호출이 발생하면 AI의 합승 알고리즘을 통해 유사한 경로를 따라 각 목적지로 이동하는 다른 승객을 연결한다. 그리고 이들이 합승할 수 있도록 실시간 경로를 구성하고 대형 승합차를 배정한다. 이는 경로가 비슷한 승객을 함께 태워서 간다는 의미에서 라이드 풀링(Ride Pooling)’이라고도 일컫는다. 서비스 명칭은 여러 지역을 정기적으로 오가는 운행 방식인 셔틀(shuttle)’과 지역·모임을 뜻하는 서클(circle)’을 조합해 만들어졌다.

 

현대차는 셔클이 국내에서 처음 시도하는 운송 서비스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봤다. 셔클은 승객의 수요에 응답해 운행하는 일종의 택시인데, 지금까지는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택시발전법)상 합승이 금지돼 있어 서비스할 수 없었다. 하지만 지난 11월 현대차와 KST모빌리티의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 샌드박스(유예) 실증 특례로 지정되면서 시범 운행이 가능해졌다.

 

▲ 현대자동차가 택시운송가맹사업자인 KST모빌리티와 손잡고 자사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적용한 수요응답형 운송 서비스 ‘셔클(Shucle)’을 14일부터 시범 운영한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셔클은 서울 은평뉴타운 주민 100명을 베타테스터로 선정해 14일 첫 운행을 시작한다. 현대차와 KST모빌리티는 11인승 대형 승합차 쏠라티 6대를 투입한다. 운전자를 제외하고 최대 10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유아·반려동물의 동승도 가능하다. 베타테스터로 뽑힌 주민은 한 사람당 3명의 가족과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최대 400명의 주민이 시범서비스 혜택을 받는다.

 

현대차는 이번 사업에서 기술 개발과 전반적인 서비스 정책 및 기획을 맡았다고 밝혔다. 특히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핵심 기술인 실시간 최적 경로 설정 기술은 현대차그룹 내 인공지능 전문 조직인 에어랩(AIR Lab)’이 개발한 것이다. 사용자가 셔클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 목적지를 입력하면 실시간 수요와 교통 상황을 고려해 최적의 차량을 배정하고, 호출 후에는 차량의 위치와 도착 예정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양사는 시범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솔루션을 고도화해 하반기에 본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본 사업에는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거쳐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 현대차는 셔클이 활성화하면 주민의 이동이 편리해질 뿐 아니라 불필요한 단거리 승용차 운행을 줄이고 지역사회를 활성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차는 셔클을 시작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업체로서 다양한 운송사업자를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정희 현대차 에어랩 상무는 셔클은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의 사람들에게 편안하고 자유로운 이동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혁신 사업의 하나라며 향후 지역별 특성에 맞는 모델을 개발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고 다양한 이동 수단 및 지역 운송사업자와 연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선’ 모티브…무한공간 자랑하는 4세대 카니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