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코로나19 불안감, 메르스 때보다 커”

메르스 때보다 마스크 매출 67.6%나 높게 나타나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09:37]

CU “코로나19 불안감, 메르스 때보다 커”

메르스 때보다 마스크 매출 67.6%나 높게 나타나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2/18 [09:37]

메르스 때보다 마스크 매출 67.6%나 높게 나타나

상비의약품·건강기능식품·도시락·배달서비스 수요도 증가

“관련 상품들의 재고 확보 및 점포 위생관리에 더욱 신경 쓸 것”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소비자의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이 2015년 메르스 때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CU가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기준 약 한달 간 주요 상품들의 점당 평균 매출을 메르스 때 같은 기간과 비교 분석했더니 감염병 유행 기간 필수품이 된 마스크의 올해 매출이 67.6%나 더 높게 나왔다. 같은 호흡기 감염 질병임에도 소비자들이 올해 더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다.

 

아직 국내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메르스 당시 약 20%에 이르는 높은 치사율과 최근 중국의 대규모 감염사태에 대한 학습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CU는 손세정제·가글용품 등 다른 위생용품들의 매출도 메르스 때보다 크게 올랐고 감기약·해열제 등 안전상비의약품 매출 역시 57.2%로 큰 폭으로 신장했다고 밝혔다. 메르스 때보다 눈에 띄게 높은 매출신장률을 보인 제품은 건강기능식품으로 864.7%에 달했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들이 홍삼·유산균·비타민 등이 함유된 제품을 많이 찾았기 때문이다.

 

▲ 메르스 때보다 높은 매출신장률을 보인 건강기능식품. (사진제공=BGF리테일) 

 

외부활동을 자제하면서 가까운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하는 수요도 증가했다. 최근 한 달 CU의 도시락 매출은 메르스 때와 비교해 32.2% 더 높았으며 외식이 줄어들면서 반찬류·농산식재료·과일 판매가 늘었다고 말했다.

 

또한, CU가 요기요를 통해 운영하고 있는 배달서비스의 이용 건수도 최근 한 달 동안 평소 대비 68.5% 껑충 뛰었으며 업계에서 유일하게 진행한 지난주 밸런타인데이 상품 배달 이용 건수는 지난해 빼빼로데이 시즌 대비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BGF리테일 윤석우 빅데이터팀장은 “정부의 발빠른 대응으로 감염 예방수칙에 대한 시민의식이 높아지면서 관련 상품들의 수요도 메르스 때 보다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관련 상품들의 재고 확보 및 점포 위생 관리에 더욱 신경 쓸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크기만 줄인 G90인가 했더니 G80은 ‘G80’이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