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글로벌 강소기업' 대표들, 정기모임통해 발전 결의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23:53]

경기지역 '글로벌 강소기업' 대표들, 정기모임통해 발전 결의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2/19 [23:53]

경기지역 글로벌 강소기업인들이 정기모임을 갖고 친목도모와 정보교류를 통해 발전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19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삼패동 서울산업기술(주) 사옥에서 경기지역 글로벌 강소기업인들이 정기 모임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당면한 애로사항 해소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펼쳤다. 

 

▲ (사진 왼쪽부터) 정상철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 전문관, 김명관 아카데미과학 대표, 이대훈 코아드 대표, 박신환 남양주 부시장, 오상택 서울산업기술 대표,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구기도 아하정보통신 대표, 주돈수 아이메디컴 대표가 기념촬영 하고 있다.  © 박명섭 기자


이날 현장에는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박신환 남양주 부시장, 오상택 서울산업기술 대표, 구기도 아하정보통신 대표, 주돈수 아이메디컴 대표, 김명관 아카데미과학 대표, 이대훈 코아드 대표, 정상철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 전문관, 추원철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 팀장 등이 참석했다. 

 

모임을 주관한 오상택 서울산업기술 대표는 회사소개와 사업아이템 및 보유기술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생산설비와 장비들을 소개하는 한편, 간담화를 통해 각 기업 대표들의 애로사항이나 해결방안 등을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한 글로벌 강소기업 대표들은 각자 처해 있는 애로사항에 대해, 직접 경험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법을 제시하며 어려움을 타개해 나가기 위한 심도 있는 대화를 이어갔다.

 

백운만 청장은 “최선을 다해 노력하시는 여러분들의 모습을 보면서 ‘글로벌 강소기업’이라는 명칭에 걸 맞는 회사로 성장해 나가리라는 믿음이 생긴다”면서, “독일의 강소기업들처럼 전 세계어디에 내놔도 당당한 ‘글로벌 강소기업’이 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글로벌 강소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기술개발과 제조혁신을 통해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추고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선도기업으로 육성하는 제도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지정 및 지원을 해 주는 제도다. 

 

지정된 기업은 4년간 2억원의 해외 마케팅 지원프로그램 및 기슬개발사업 우대, 시제품·디자인 개발, 특허·인증 획득, 컨설팅 등으로 기업당 1천만원과 금융기관에서 12개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융자·보증을 지원받는다. 매년 200곳의 기업이 선정되며, 그 중 경기도에서는 50개 기업이 선정됐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