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의 효자 ‘우루사’…3년 연속 최고매출

전문‧일반의약품 합친 국내매출, 작년에만 882억원 기록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1 [10:25]

대웅제약의 효자 ‘우루사’…3년 연속 최고매출

전문‧일반의약품 합친 국내매출, 작년에만 882억원 기록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2/21 [10:25]

전문‧일반의약품 합친 국내매출, 작년에만 882억원 기록

적응증 확대에 영업력 더해져…연간 10% 넘는 성장률 

 

대웅제약은 자사 간판제품인 ‘우루사’가 3년 연속으로 역대 최고매출 기록을 경신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우루사의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을 합친 국내 매출은 약 882억원을 기록해 2018년 795억원 대비 약 11% 성장했다. 우루사는 2017년 720억원의 국내 매출을 달성해 역대 최초로 700억원을 돌파한데 이어, 지속적으로 연간 1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해왔다. 

 

▲ 대웅제약의 제품 '우루사' (사진제공=우루사) 

 

특히 조제용인 우루사 △100mg △200mg △300mg의 연간 총매출은 2019년 503억원으로 500억원 선을 최초로 돌파했다. 이는 2018년 424억원 대비 18.6% 성장한 수치다.

 

대웅제약은 우루사의 성장 비결에 대해 “지속적인 임상 연구를 통해 적응증을 확장하며 다양한 환자의 니즈를 충족시킨데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우루사 300mg가 세계 최초로 ‘위 절제술을 시행한 위암 환자의 담석 예방’에 대한 적응증을 추가로 획득했는데, 여기에 대웅제약의 차별화된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과 영업력이 더해지면서 성장을 견인했다는 설명이다. 

 

대웅 우루사와 복합 우루사 등 일반의약품 또한 TV광고를 포함한 다양한 소비자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를 높임과 동시에, 임상시험에서 입증된 우루사의 간기능 개선 및 피로회복 효과를 널리 알리고자 했던 점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우루사는 1961년에 출시돼 올해 60주년을 맞이하는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제품력을 기반으로 여전히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전문의약품은 신규 적응증을 기반으로 처방영역을 확대하고, 일반의약품은 브랜드 친숙도를 높여 기존 충성고객 뿐만 아니라 전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브랜드로 위상을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카로운 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GV7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