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김앤장과 ‘준법경영 강화 프로젝트’ 진행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시스템 구축 위해 프로젝트 추진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09:32]

유유제약, 김앤장과 ‘준법경영 강화 프로젝트’ 진행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시스템 구축 위해 프로젝트 추진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2/25 [09:32]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시스템 구축 위해 프로젝트 추진

비교적 낮은 수준의 리스크 레벨, 향후 관련규정 개선키로

 

유유제약은 국내 로펌 김앤장과 컴플라이언스 현황 점검 및 강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준법경영 강화 프로젝트는 청탁금지법 등 국내 반부패법령을 포함해 DOJ(美 법무부)‧ SEC(美 증권거래위원회) FCPA(해외부패방지법),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뇌물방지 법안이라고 불리는 영국 Bribery Act 등 세계 각국의 반부패법령에서 요구하는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진행됐다. 

 

▲ 유유제약은 김앤장과 준법경영 진단 보고를 진행하고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유유제약) 

 

지난 10월부터 4개월간 6명의 변호사와 1명의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김앤장 프로젝트팀이 영업‧마케팅‧R&D 등 각 부서의 서류검토와 주요 임직원 인터뷰를 통해 컴플라이언스 준수 현황을 진단했으며,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및 관련 규정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김앤장의 컨설팅 결과에 따르면, 현재 유유제약은 비교적 낮은 수준의 리스크 레벨을 갖고 있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DOJ‧SEC FCPA 가이드라인에 맞춰 준법경영 시스템을 정비함에 따라 보다 확실한 리스크 매니지먼트가 가능하게 됐다.

 

유유제약 유원상 대표이사는 “향후에도 충실한 준법경영 시스템 운영현황 점검을 통해 미흡한 부분이 발견되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창정, '독보적인 가창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