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신천지교회 명단 입수, 전수조사 마칠 것”

“경북·대구가 진원지로 비춰지는 것은 유감스럽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7:46]

이철우 “신천지교회 명단 입수, 전수조사 마칠 것”

“경북·대구가 진원지로 비춰지는 것은 유감스럽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2/26 [17:46]

“경북·대구가 진원지로 비춰지는 것은 유감스럽다”

유시민 발언 의식했나…“열심히 하고 있으니 걱정 말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6일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을 완전히 입수해 오늘 중에 전수조사를 마치겠다며 약간의 이상이 있으면 바로 검체조사를 진행해 격리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번 사태의 진원지가 경북과 대구인 것처럼 비춰지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누가 뭐라 하든 도지사가 밤잠 안자고 열심히 하고 있으니까 걱정 안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경북도청에서 진행한 브리핑에 따르면, 어제인 25일 신천지교회 신도 명단이 완전히 입수돼서 추가 명단이 4036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구미 1547명 △포항 1349명 △경주 436명 △안동 247명 △김천 121명 △칠곡 121명 등으로 23개 시군 중에 20개 시군에 포진돼 있었다. 현재 경북도는 시장군수들과의 영상회의를 거쳐 오늘 중 전수조사를 마칠 것이라 밝혔다. 

 

전수조사 주요 내용은 우선 모든 신도들의 현재 상태를 확인하고 신천지 대구교회 참석 여부를 확인함과 동시에 생활밀집 장소에 근무하거나 가족 중에 근무하는 이를 밝혀내는 것이 골자다. 

 

경북도는 조사 과정에서 신도들에게 약간의 이상이라도 있을 경우, 바로 검체조사를 진행하고 격리조치할 뿐만 아니라 매뉴얼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 강조했다. 

 

현재 경북도내에서는 3개 의료원에서 확진자들을 수용해 치료하고 있는데, 의료진 부족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경상북도의사협회 회장과의 협조를 통해 250명 정도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출입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대구경북이 (코로나19의) 진원지처럼 비쳐지는 것은 매우 유감이다. 이것은 우한에서 발생한 우한폐렴이다. 정부에서 발빠른 조치를 하지 못해 이렇게 확산되는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지금은 누구탓을 할 여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어떤 말을 하던 도지사가 우리 도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밤잠 안자고 열심히 하고 있으니 걱정 안하셔도 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를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게 아닌가라는 의심이 든다. 경북지사가 보이질 않는다”라고 거센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신천지 2020/02/26 [18:09] 수정 | 삭제
  • 구미 발표시 1648 명, 2천여명이라고 했는데, 이 숫자는 뭔가요?
[MJ포토] 손연재, '체리 따는 체조요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