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용 샐러드 제품, 꼭 ‘씻어서’ 먹어야

채소샐러드 섭취시 세척문구 확인 필요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1:03]

시판용 샐러드 제품, 꼭 ‘씻어서’ 먹어야

채소샐러드 섭취시 세척문구 확인 필요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3/31 [11:03]

채소샐러드 섭취시 세척문구 확인 필요

통상적으로 유통기한 3~4일, 기한 지켜야

“되도록 바로 섭취하고 보관시 냉장보관 해야”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가정간편식인 샐러드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채소 샐러드 섭취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31일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채소 샐러드를 섭취 시에는 세척 후에 먹어야 하는지, 유통기한은 얼마나 되는지 확인해야 하며 구입 즉시 바로 먹지 않는 경우에는 반드시 냉장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서울·경기지역 일반인 118명을 대상으로 샐러드제품 구매 이유에 대해 조사한 결과 △건강한 식습관(37.3%) △체중관리(21.3%) △간편한 식사(14.7%) △간식(14.7%) △맛있어서(10.7%) 등의 답변이 나왔고, 소비자들이 샐러드 제품을 주로 구매하는 곳은 카페‧베이커리가 57.3%로 압도적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시판되는 샐러드 제품의 모습. '드시기 전에 한번 더 씻어 드십시오'라는 문구가 있지만 많은 소비자들이 이러한 문구를 간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문제는 세척문구 확인 여부인데, 플라스틱 필름이나 진공 포장한 샐러드 혹은 용기에 든 샐러드 형태로 유통되는 제품의 경우, 세척 후 섭취해야 하는 농산물인 경우가 많음에도 ‘세척문구’를 확인하지 않는 비율이 60%로 높게 나타났다.

 

일례로 지난 3월 초에는 미국에서 세척 후 섭취해야 하는 농산물인 팽이버섯을 가열하거나 조리하지 않고 샐러드 형태로 섭취해 식중독으로 4명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샐러드 제품의 경우 대부분 생식용 신선편의식품이지만, 식중독 예방 등을 위해서는 소비자들이 세척 후 섭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관방법을 보면 구입상태 그대로 냉장 보관한다는 응답이 68.0%를 차지했고, 다른용기에 담아 냉장보관하다는 응답이 20.0%, 한번 먹을 양만큼씩 냉장 보관한다는 의견이 9.3%, 하루 이내 소비시 상온에 방치한다는 의견도 2.7%를 차지했다. 

 

섭취시까지의 소요시간은 2일 이내가 38.7%로 가장 많았고, 3일 이내가 25.3% 였다. 최대 7일까지 보관해 섭취하는 경우도 30.7%로 높게 나타나 유통기한이 지난 샐러드를 섭취하는 소비자들의 비율이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적으로 채소샐러드의 유통기한은 3~4일이다. 

 

시중에 유통 중인 샐러드의 경우, 25도 이상의 실온에서 두면 세균수가 빠르게 증식한다. 냉장온도에서 두면 대장균은 4~10일, 황색포도상구균은 2~3일 동안 증식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건강한 샐러드 섭취를 위해 세척문구와 유통기한 등을 반드시 확인하는 한편, 구매 후에는 되도록 바로 섭취하고 보관시에는 냉장 보관할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손연재, '체리 따는 체조요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