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무증상 해외입국자 안심 귀가 조치

KTX광명역에서 거주지까지 대형택시로 특별 수송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7:51]

광명시, 무증상 해외입국자 안심 귀가 조치

KTX광명역에서 거주지까지 대형택시로 특별 수송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3/31 [17:51]

KTX광명역에서 거주지까지 대형택시로 특별 수송

 

광명시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무증상 해외입국자 특별수송대책으로 대형택시를 이용한 해외입국자 안심 귀가 조치를 시행한다.

 

광명시는 미국과 유럽에서 입국하는 광명시민을 대상으로 대형택시를 이용해 KTX광명역에서 거주지까지 특별 수송한다고 31일 밝혔다.

 

▲ 광명시는 미국과 유럽에서 입국하는 광명시민을 대상으로 대형택시를 이용해 KTX광명역에서 거주지까지 특별 수송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광명시)  

 

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해외 입국자들의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KTX광명역 서편 4번 출입구에 13인승 대형택시 3대를 배치해 30일부터 무료로 운영하고 있다. 매일 25회 운행하는 전용 공항버스(6770번 8대)의 KTX광명역 도착시간에 맞춰 오전 6시30분부터 저녁 11시30분까지 운행한다.

 

시에서는 택시 운전기사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택시 내부 운수종사자와 승객 사이 격벽 설치 △수시 발열체크(입국자 수송 전·후) 실시 △보호복, 마스크, 손세정제, 장갑, 소독약 등 지급 △이송완료 후 차내 소독을 철저히 할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코로나19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해외 입국자들은 반드시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30일 KTX광명역에 도착한 비수도권 해외입국자는 393명이었으며, 그 중 광명시민은 3명이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대한항공 7번째 A380 항공기 추가 도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