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그룹, 계열사 신임사장 및 대표이사 취임

파나시엔 박병무 신임사장, 휴베나는 정용석 대표이사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16:45]

휴온스그룹, 계열사 신임사장 및 대표이사 취임

파나시엔 박병무 신임사장, 휴베나는 정용석 대표이사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4/01 [16:45]

파나시엔 박병무 신임사장, 휴베나는 정용석 대표이사

전문성 살려 그룹성장에 기여하기로…각각 포부 밝혀

 

휴온스그룹은 휴온스글로벌의 의료기기 계열사 파나시의 신임사장으로 박병무 전 휴베나 대표이사가, 휴베나 신임 대표이사에는 정용석 대표이사가 공식 취임했다고 1일 밝혔다. 

 

▲ 파나시 신임사장으로 취임한 박병무 사장(왼쪽)과 휴베나 대표이사로 취임한 정용석 대표이사. (사진제공=휴온스그룹)

 

파나시의 신임사장으로 취임한 박병무 사장은 1963년생으로 한양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와 숭실대에서 경영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이후 한국존슨앤존슨에서 영업본부장‧전무이사를 지냈으며 지난 2016년 휴베나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휴온스그룹에 합류했다. 

 

박 사장은 지난 3년반 동안 앰플‧바이알 등 의약품 유리용기제조 전문기업이었던 휴베나를 식품‧화장품‧제약 및 이화학 관련 원부자재 분야까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시키면서 그룹 성장에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박 사장은 “에스테틱 의료장비를 필두로 K-뷰티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파나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글로벌 영업‧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에스테틱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해 의료장비 분야에서도 좋은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휴베나 신임 대표이사로 취임한 정용석 대표는 1960년생으로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2014년부터 휴베나 생산본부장을 역임하며 생산본부 총괄을 맡은 바 있다. 정 대표는 생산관리 분야의 전문성을 살려 품질경영을 실천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정 대표는 “이화학기구 및 원부자재 산업에서 생산‧유통‧온라인 판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의 입지를 굳히고, 차별화된 유통 시스템을 도입해 업계를 리드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광산업 타격입은 그리스 '입국 허용' 방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