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프랑스 유튜버 기욤 , 코로나-19 에 택견 전수관 휴관…유튜브로 택견 수업 진행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09:35]

한복 입고 ‘택견’ 지도하는 프랑스 유튜버 화제

프랑스 유튜버 기욤 , 코로나-19 에 택견 전수관 휴관…유튜브로 택견 수업 진행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4/02 [09:35]

프랑스 유튜버 기욤 , 코로나-19 에 택견 전수관 휴관…유튜브로 택견 수업 진행 

 

코로나-19가 유럽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전통스포츠 택견 공인 5단의 프랑스인 기욤 피노(Guillaumne Pinot)가 한복(철릭)을 입고 미투리를 신은 채 진행하는 유튜브 강의영상이 화제다.

 

2013년부터 파리5구에서 택견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기욤 피노는 어릴 적 프랑스 전통무예 사바테 (Savate)는 물론 유도, 합기도를 수련했고 태권도 2단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동양 전통무예에 관심이 깊었다. 

 

▲ 유튜브로 택견강의 진행하는 기욤 피노 (맨 앞줄에서 왼쪽) (사진제공=대한체육회) 


그는 2008년 서울 동작구 택견 전수관에서 하루 2~3시간씩 지도자 교육에 참여하며 수련에 매진, 2010년 택견 공인 4단을 취득하며 본국으로 돌아가 프랑스에 택견을 보급하기 시작했다. 그보다 먼저 택견 수련을 시작했던 또 한 명의 택견지도자 장-세바스티앙 브레시(Jean-Sebastian Bressy)와 함께 2010년 프랑스택견본부(Centre Français Du Taekkyon)를 설립해 현재까지 프랑스 내 택견 보급과 선수 육성에 힘쓰고 있다.

 

 

지난 2016년 택견 공인 5단으로 승단한 기욤 피노는 “택견을 수련하면 몸짓에서 나오는 ’흥‘과 ’신명‘을 통해 한국의 전통을 느낄 수 있다” 고 말한다. 

 

프랑스는 3월 31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4,550명을 넘어서며 자국민의 이동 제한 조치를 4월 15일까지 연장했다. 기욤 피노 역시 정부 지침에 따라 택견 전수관을 휴관했으며 이를 대신하기 위해 유튜브 택견 수업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그는 3월 26일 택견의 ’품밟기‘를 지도하는 첫 수업 영상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5개의 영상을 올렸으며, 일주일에 2회씩 온라인 택견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업의 전반적인 내용은 불어로 진행되지만, 택견 기합 소리인 ’이크 에크‘ 와 각 택견 동작을 유창한 한국어를 사용하여 진행하며, 자막 또한 한국어로 제작해 눈길을 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택견 관련기사목록
코로나19 관광산업 타격입은 그리스 '입국 허용' 방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