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 안전점검 시행

위험현장 및 코로나19 대응실태 점검…근로자와의 소통행보 나서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11:22]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 안전점검 시행

위험현장 및 코로나19 대응실태 점검…근로자와의 소통행보 나서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4/02 [11:22]

위험현장 및 코로나19 대응실태 점검…근로자와의 소통행보 나서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 안전점검 시행을 통해 위험현장 및 코로나19 대응실태 점검과 근로자와의 소통행보에 나섰다.

 

한국서부발전은 김병숙 사장이 지난 1일, 4개 발전기의 계획예방정비공사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는 태안발전본부에 직접 방문,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했다고 2일 밝혔다.

 

▲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계획예방정비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태안발전소에서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김 사장은 먼저 현장 안전상주센터를 방문해 공사에 참여하고 있는 협력사들을 초청, "안전하고 완벽한 계획예방정비공사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협력사의 역할이 매우 크다ˮ고 강조하며 근로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터빈, 보일러 설비 정비작업 현장과 제2소수력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근로자들을 격려했으며, 현장과 휴게 공간 등 근무환경을 점검하고 발견된 미흡한 사항에 대한 즉시 개선을 지시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일평균 1,200명에 달하는 대규모 작업인력의 건강문진표와 발열 검사결과를 실시간 관리하고 있는 출입관리시스템을 점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신설한 간이식당을 방문해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 즉각적 개선을 약속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대규모 작업인력 출입에 따른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모든 출입자에 대한 예방수칙 교육과 발열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자체 봉사단 운영을 통해 근로자 숙소 일일방역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경영진 주도의 현장점검과 소통 활동을 통해 근로자 눈높이를 적극 반영,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발전소를 구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윤미향 기자회견’ 몰려든 취재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