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장관 ‘구름빵’ 그림책 작가 백희나에 축전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10:43]

문체부 장관 ‘구름빵’ 그림책 작가 백희나에 축전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0/04/03 [10:43]

 

 

박양우 장관이 지난달 31일 한국 그림책 작가로는 최초로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추모 문학상을 수상한 구름빵백희나 작가에게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달했다.

 

아스트리드 린드르렌상은 세계적인 캐릭터 말괄량이 삐삐를 탄생시킨 스웨덴 여성 동화작가인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을 기리고자 스웨덴 정부가 2002년 제정한 상으로 어린이를 위한 문학 활동을 하는 작가에게 시상한다.

 

박양우 장관은 이번 수상은 그동안 기발한 상상력과 독창적인 창작 기법으로 경이로운 작품 세계를 보여준 백희나 작가의 작가적 성취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 그림책의 작품성과 대중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세계 속에 한국의 출판물, 나아가 한국 문화의 위상을 드높여준 쾌거를 일구어낸 백 작가께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백 작가는 인형과 소품, 세트를 직접 만들고 조명까지 곁들여 하나의 무대를 연출한 뒤 사진을 찍는 방식으로 첫 작품인 구름빵을 비롯해 지금까지 그림책 13권을 출판했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왜 눈물을 흘리니… 더 뉴 싼타페 디자인 공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