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기술 혁신’으로 소재강국 향한 도전 지속

탄소섬유·폴리케톤 등 자체기술로 개발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16:59]

효성 조현준 회장,‘기술 혁신’으로 소재강국 향한 도전 지속

탄소섬유·폴리케톤 등 자체기술로 개발

홍세연 기자 | 입력 : 2020/04/03 [16:59]

▲ (사진제공=효성)

 

효성은 1966년 창업 때부터 기술국산화를 경영의 근간으로 삼아온 기업이다. 1971년 민간기업 최초로 기술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기술 경영에 매진한 결과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냉온수 공급용 파이프 소재(폴리프로필렌), 시트벨트용 원사 등 세계1위 제품들을 자체기술로 만들어 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의 일류 상품들은 기술 중심 경영에 대한 집념으로 일구어낸 산물”이라며 “이런 기술 DNA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이뤄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경영진의 기술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효성은 2008년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들었고2011년 자체기술로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했다. 2013년에는 전주에 공장을 지어 상용화에 성공했으며,현재 연 2,000톤의 생산량을 올해 초까지 4,000톤으로 증설을 단행하고 있다.

 

탄소섬유는 수십 년 전부터 여러 나라들이 기술개발에 뛰어들었지만, 2~3년 투자해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포기하는 일들이 되풀이됐다.효성이 탄소섬유 생산을 짧은 시간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창업 이후 부단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로 화학섬유의 개발과 생산에 있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었기에 가능했다.

 

향후 효성은 탄소섬유를 필두로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친환경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폴리케톤’등을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워 소재강국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고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소유즈 우주선 발사성공…탑승 3인, 과학실험 임무 수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