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자체 제작

홍세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8 [09:54]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자체 제작

홍세연 기자 | 입력 : 2020/04/08 [09:54]

▲ 코로나19 바이러스항원(Spike)으로 구성된 바이러스유사체 투과전자현미경 (TEM) 이미지 (사진=국립보건연구원)

 

국립보건연구원이 코로나19 백신 플랫폼 중 하나로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 후보물질 제작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유사체는 유전물질이 없이 구조단백질로만 구성된 바이러스 입자로 인체 내에서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고 면역반응만 유도하는 백신 형태다.

 

금번에 제작된 백신 후보물질은 국립보건연구원 자체 내부과제 성과로, 인플루엔자바이러스 구조단백질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항원을 탑재한 형태의 바이러스유사체 백신 후보물질이라고 보고했다.

 

바이러스유사체 기반 백신은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아 안전하며, 상용화된 백신으로는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이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백신 허가를 취득한 바 있으며, 인플루엔자 범용백신 개발 및 신·변종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다양한 백신 플랫폼 개발에 장기간 지속적으로 투자한 결과로 보고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백신 개발은 기초 개발부터 임상시험까지 오랜 기간이 소요되나, 향후 비임상 및 임상 수행 과정에서 국내 연구기관 및 산업계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하여 신속한 코로나19 백신 자급화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현대차, ‘더 뉴 싼타페’ 티저 이미지 공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