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거래액 6.4조…영업손실도 2배 늘어나

실적 늘면서 영업손실 2배…이커머스 업계 치킨게임 우려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8 [16:34]

위메프 거래액 6.4조…영업손실도 2배 늘어나

실적 늘면서 영업손실 2배…이커머스 업계 치킨게임 우려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4/08 [16:34]

6년새 9배 급성장, 매년 거래액 앞자리 숫자 갱신

실적 늘면서 영업손실 2배…이커머스 업계 치킨게임 우려


위메프가 6년 연속 거래액 두자릿수 증가에 성공하며 지속 가능한 성장 발판을 다졌지만 영업손실은 오히려 늘어나 이커머스 업계가 내실 보다는 몸집만 키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위메프는 8일 지난 2019년 실적 최종 집계 결과 연간 거래액이 6조 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손실은 각각 4653억, 757억원이다.

 

▲ 위메프가 8일 '2019년 실적' 최종집계 결과 발표를 진행했다. (표제공=위메프) 

 

거래액은 전년 5조 4000억원 대비 18.5% 증가했으며, 6년 전인 2013년 거래액 7000억원에서 9배 가까이 가파르게 성장하며 매년 거래액 앞자리 숫자를 갈아치웠다.

 

매출액은 2018년 대비 8.4% 늘어난 4653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8월 오픈마켓으로 전환한 이후 신규 파트너사 지원 프로그램 등 상생 활동을 강화하면서 중개 방식의 판매 수수로 매출은 전년대비 14.3% 성장한 3455억원을 기록했다.

 

위메프는 투자금을 기반으로 우수 인력 충원, 신규 파트너사에 대한 수수료 인하 및 빠른 정산 지원 등 지속성장을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3월 기준 위메프 종업원 수는 1874명으로 2018년 대비 5.5% 증가했고 파트너사 또한 32% 늘었다.

 

사측은 거래액 두자릿수 성장을 목표로 ‘건실한 외형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이커머스 업계가 지금보다 더욱 극단적인 치킨게임으로 치닫는게 아니냐고 우려를 낳고 있다. 실제로 2018년 영업손실은 390억이었지만, 2019년 영업손실은 757억으로 두배가량 늘어났다. 이 때문에 실적이 늘어나면서 영업손실도 가파라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것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위메프의 가격 경쟁력에 더욱 다양한 상품군을 확보해 고객의 돈과 시간을 아끼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며 “더 많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위메프와 함께 부자로 성공 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공격적 투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코로나19 관광산업 타격입은 그리스 '입국 허용' 방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