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권고안 회신 기한 1개월 연장

김지형 “삼성, 권고안에 빠른 회신이 도리”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4/09 [09:40]

삼성 준법감시위 권고안 회신 기한 1개월 연장

김지형 “삼성, 권고안에 빠른 회신이 도리”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4/09 [09:40]

코로나19 비상경영에 권고안 논의 지연

충실한 이행이 중요삼성 측 요청 수용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지난달 1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7개 관계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해 삼성 측이 회신 기한을 한 달 늦춰 달라고 요청했다. 준법감시위는 8일 회의를 통해 삼성의 요청을 수용하기로 했다.

 

준법감시위는 이날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서 회의를 열고 삼성의 권고문 회신 기한을 오는 5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삼성 측은 위원회 권고 이후 이행 방향 등을 논의했으나 내부에서 다양한 의견이 있었고,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비상경영에 들어가며 불가피하게 기한 연장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준법감시위는 삼성 측에서 심도 있는 논의와 다양한 의견을 조율하는 데 필수적인 의견 청취,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 절차가 예상보다 시일이 소요되고 있다는 점을 들어 당초의 이행 기한보다 최소한 1개월 더 연장해 줄 것을 희망했다고 밝혔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3월 19일 충남 아산의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둘러보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에 따라 준법감시위는 위급한 상황에서 처음 정한 시한을 고수하기보다는 삼성이 충실한 이행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시간을 주는 것이 부득이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전 대법관)위원회가 원래 정해준 기한을 삼성 측에서 지키지 못한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며, 권고안 회신에 높은 관심을 가진 분들을 다시 기다리게 한 것은 결과적으로 유감이 아닐 수 없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어려운 여건 이기는 하지만 최대한 노력해서 하루라도 빨리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지적했다.

 

앞서 311일 준법감시위는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와의 소통 등 세 가지 최우선 준법 의제 담은 권고안을 이 부회장과 삼성 측에 전달했다. 준법감시위는 경영권 승계 논란과 관련해 이재용 부회장이 국민 앞에 사과하고, 무노조 경영은 없을 것이라고 직접 선언하라고 권고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윤미향 기자회견’ 몰려든 취재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