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맥드라이브 호황…1분기만 ‘1000만대’

비대면 주문 선호로 드라이브 스루 이용률 증가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9 [09:56]

코로나19에 맥드라이브 호황…1분기만 ‘1000만대’

비대면 주문 선호로 드라이브 스루 이용률 증가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4/09 [09:56]

비대면 주문 선호로 드라이브 스루 이용률 증가
3월 매출 전년동기대비 30% 증가, 평균 구매액도 15% 증가
코로나 기승 부린 3월 매출, 맥드라이브·맥딜리버리 60%

 

맥도날드는 9일 드라이브 스루 플랫폼 ‘맥드라이브’ 이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올해 1분기에만 이용 차량이 1천만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을 줄이고 개인위생안전에 힘쓰면서 비대면(언택트) 방식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점차 증가한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맥도날드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분기 가운데 3월 맥드라이브 이용자 수가 가장 많았으며, 3월 한달 간 맥드라이브에서 발생한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약 30%, 인당 평균 구매액도 15% 증가했다.

 

맥도날드는 맥드라이브의 인기에 대해 재택근무, 온라인 개강 등 외출을 자제하는 사회 분위기가 이어지며 드라이브 스루 주문 방식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도가 계속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 맥도날드 맥드라이브(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기 위해 차량들이 매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제공=맥도날드)  

 

맥드라이브의 인기에 힘입어 맥도날드의 올해 3월 매출 중 비대면 주문 플랫폼인 맥드라이브와 맥딜리버리에서 발생한 매출 비중은 무려 6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맥도날드는 지난 1992년 국내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플랫폼 ‘맥드라이브’를 도입한 이래, 현재 전국 60% 매장을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맥드라이브 이용 고객들이 늘어나는 만큼 안전 지킴 캠페인을 통해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사측은 맥드라이브 진출입로에 3·3·3 안전 픽토그램(안전을 위해 3초 멈추고, 전방양옆 3방향 살피며, 시속 3km 주행)을 부착하고 도로반사경, 출차 알림 경광등과 같은 안전시설을 설치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소비 트렌드가 비대면 방식으로 진화하며 드라이브 스루 플랫폼 이용 방식이 소비자들 사이에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이와 함께 최근 버거가 더 맛있어졌다는 입소문이 확산되면서 직접 확인하기 위해 오시는 고객들이 부쩍 증가한 가운데 이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현대차, ‘더 뉴 싼타페’ 티저 이미지 공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