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위반자 ‘안심밴드’ 착용시켜 관리

27일부터 안심밴드 도입…무단이탈자 잡아낸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8:11]

자가격리 위반자 ‘안심밴드’ 착용시켜 관리

27일부터 안심밴드 도입…무단이탈자 잡아낸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4/24 [18:11]

27일부터 안심밴드 도입…무단이탈자 잡아낸다

안심밴드 거부하면 강제 ‘시설격리’…비용은 자부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되면서 촘촘한 관리 들어간 정부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해 무단으로 이탈하는 이들에게는 안심밴드를 착용시켜 강력하게 관리하는 방안이 27일부터 시행된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안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이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할 경우 순식간에 확진자수가 늘어날 수 있는 만큼 강력한 조치에 나선 모양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격리 이탈자에 대해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 끝에 24일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대부분의 격리자들은 격리지침 준수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많은 관리노력을 기울이면서 4월1일 이후 입국자로 인한  지역사회 확산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일부 무단이탈 사례가 발생하면서 관리강화의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

 

실제로 지난 10일 미국에서 입국한 뒤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음식점·사우나 등에 간 60대 남성이 최근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구속되는가 하면, 23일에는 강남구 유흥업소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대상이 된 30대 여성이 집에 휴대전화를 두고 홍대 등 식당을 출입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추가확산을 조기에 방지하기 위해 무단이탈이나 전화불응 등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는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는 ‘안심밴드’를 착용시켜 관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7일부터는 자가격리를 통보받은 자가 지침을 위반할 경우, 지방자치단체 공무원과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위반사실을 확인하고 남은 격리기간 동안 안심밴드를 착용토록 할 예정이다. 

 

만일, 착용을 거부하는 이가 있을 경우에는 격리장소를 ‘자가격리’가 아닌 ‘시설격리’로 변경하고 이에 따른 비용을 전부 본인이 부담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전화로 격리자의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절차를 하루 2차례에서 3차례로 늘리고 불시점검 역시 늘리기로 했다. 

 

정부가 이같은 조치에 발빠르게 나선 것은 최근 일주일 가량 확진자수가 한자리수에 그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마무리되는 국면을 보이기 때문이다. 이미 많은 국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벗어나고 있으며 다중이용시설 이용 역시도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부에서는 혹시 모를 확진자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입장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집중호우에 잠겨버린 양재천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