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5억弗 규모 선순위 글로벌본드 발행

5년 만기 코로나19 대응채권 발행 성공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9:55]

KB국민은행, 5억弗 규모 선순위 글로벌본드 발행

5년 만기 코로나19 대응채권 발행 성공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4/24 [19:55]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속가능채권

발행금액 7.8배 주문 확보로 흥행

 

KB국민은행은 지난 235억 달러(6100억원) 규모의 5년 만기 선순위 글로벌본드(144A/RegS·미국 기관투자자와 아시아 및 유럽 투자자를 대상으로 발행하는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되는 이 채권은 국내 발행사의 외화 글로벌 공모채권으로는 첫 번째 코로나19 대응 채권이다.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 이 채권의 발행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150bp(베이시스 포인트·1bp=0.01%P), 3개월 리보(LIBOR·런던 우량은행 간 금리) 기준 142bp를 가산한 수준인 연 1.872%로 결정됐다.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이번 채권 발행은 아시아의 달러화 발행시장이 부진한 가운데, 코로나19 이후 최초로 발행하는 한국물 시중은행 5년 고정금리채권이라는 대표성을 바탕으로 흥행을 이끌었다. KB국민은행은 총 181개 기관으로부터 발행금액의 7.8배에 달하는 약 39억 달러(48100억원) 이상의 주문을 확보했다. 가산금리 또한 처음 제시한 금리(이니셜 가이던스) 대비 45bp를 절감했다.

 

▲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전경. (사진제공=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은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능력과 국내 발행사 최초의 코로나19 대응 공모채권이라는 상징성이 해외 채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어내며 기존 한국물 유통가격보다 낮은 수준으로 발행됐다라며 특히 한국물 해외채권시장의 발행 여건 개선 및 가산금리 축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발행은 뱅크오브아메리카증권(BofA Securities), 씨티그룹(Citigroup), 독일 코메르츠은행(Commerzbank), 홍콩상하이은행(HSBC), 프랑스 소시에테제네랄은행(Société Générale), 영국 스탠다드차타드은행(Standard Chartered Bank) 등이 주간사로 참여했다. 보조간사(Co-Manager) 역할은 KB증권이 수행했다.

 

지역별 투자자 구성은 아시아 70%, 미국 19%, 유럽 11% 등이며, 투자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 64%, 은행·금융기관 23%, 보험사·연기금 11%, 프라이빗 뱅크(PB) 및 기타가 2%를 차지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루이비통, 유니세프와 파트너십으로 5년간 145억원 모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