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그룹, 코로나19로 1분기 실적 악화

매출 22% 감소한 1조2793억, 영업이익 67% 감소한 679억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4/28 [16:21]

아모레퍼시픽 그룹, 코로나19로 1분기 실적 악화

매출 22% 감소한 1조2793억, 영업이익 67% 감소한 679억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4/28 [16:21]

매출 22% 감소한 1조2793억, 영업이익 67% 감소한 679억

면세점‧백화점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 하락에 직격타

북미‧유럽 사회적 거리두기에 해외사업 영업이익 ‘적자전환’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22% 감소한 1조2793억원, 영업이익이 67% 감소한 679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면세점‧백화점 등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면서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진 것인데, 사측은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위축되긴 했지만 디지털 채널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재도약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먼저 그룹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대비 22% 감소한 1조1309억원의 매출과 67% 감소한 60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국내 온라인 채널 매출이 80% 이상 증가하긴 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면세점‧백화점‧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 역시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의 국내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9% 감소한 7608억원, 영업이익은 33% 감소한 866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사업 매출은 28% 감소한 3739억원,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됐는데 이는 북미‧유럽 등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매장들이 휴점에 들어가고 수요가 저하되면서 발생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브랜드별로 보면 이니스프리, 에뛰드, 에스트라, 아모스프로페셔널 등 대부분 브랜드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에스쁘아는 매출이 20% 성장한 138억원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멀티브랜드숍 채널 확장으로 고객 접점을 다변화해 매출이 증가하고 직영점 축소를 통한 비용 효율화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측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채널에서의 경쟁력 확보 및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향후 해외시장에서의 채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맞춤형 화장품 기술 개발, 국내외 디지털 체질 개선 등을 통해 2020년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카로운 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GV7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