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중고서점 전 매장에 전자 영수증 도입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06 [10:41]

예스24, 중고서점 전 매장에 전자 영수증 도입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5/06 [10:41]

 

예스24가 그린카드 결제 시스템 도입과 북 리사이클링 구축 캠페인 동참에 이어 매장 내 전자 영수증 사용을 도입한다.

 

종이 영수증은 만드는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다량으로 배출될 뿐 아니라, 상당량의 폐기물을 발생시키는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다. 예스24는 중고서점 매장에서 발행되는 종이 영수증을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고객들에게 전자 영수증 사용 동의를 받기 시작했다.

 

예스24 중고서점 매장에서 도서 등의 상품을 구입하거나 중고 도서를 되팔 수 있는 바이백 서비스를 이용할 시 발행되는 영수증이, 앞으로는 예스24 웹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 내 마이페이지 중고매장 주문내역 메뉴에서 ‘전자 영수증 사용’ 항목에 동의한 고객에게 전자로 대체 발행된다.

 

예스24는 전자 영수증 활성화를 독려하기 위해, 전자 영수증 사용 항목에 동의한 고객들에게 5월 31일까지 전국 예스24 중고서점에서 1만원 이상 구매 시 1천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예스24는 지난 2018년 12월 매장 내 ‘그린카드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며, 환경 경영에 본격적으로 첫 발을 내딛었다. 환경부가 제작한 그린카드는 친환경 관련 활동 시 이용하면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교환 가능한 포인트를 리워드해 친환경 활동을 독려하는 방식이다. 예스24는 환경부 등의 단체와 협약을 맺고, 그린카드로 중고도서를 구매한 고객들에게 구매 금액의 5%를 에코머니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최세라 예스24 도서사업본부 이사는 “중고서점에서 발행되는 다량의 종이 영수증을 줄이는 것으로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다고 판단해 전자 영수증 제도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다방면으로 친환경 경영을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하이트진로, 프리미엄라인 확대 ‘일품진로 20년산’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