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업계에 몰아친 코로나 폭풍, 햇살은 언제쯤

완성차 5개사 ‘잔혹한 4월’ 판매 급감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7:38]

車업계에 몰아친 코로나 폭풍, 햇살은 언제쯤

완성차 5개사 ‘잔혹한 4월’ 판매 급감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5/07 [17:38]

해외시장에 10만 대도 못 판 현대·기아차

1만 대 무너진 쌍용차, 모델 변경 역부족

신차가 효자내수 재미 본 GM·르노삼성

코로나 주춤하는 5월 이후 판매 회복할까

 

국내 완성차 제조사의 4월 판매가 예상했던 대로 코로나19의 폭풍을 맞았다. ‘23‘2인 현대·기아차의 경우 해외에서 한 달 동안 10만 대도 팔지 못하며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3약은 제조사별로 다소 희비가 엇갈린 모습이다.

 

지난 6일 현대·기아·쌍용·한국GM·르노삼성 등 완성차 5개사가 일제히 발표한 4월 판매 실적에 따르면,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현대차는 159079, 기아차는 134216대를 판매했다. 한국GM28749, 르노삼성은 11015, 쌍용차는 6813대의 판매 대수를 각각 기록했다.

 

특히 현대·기아차에 4월은 잔혹한 달이었다. 이들 두 회사가 해외에서 10만 대도 못 판 적은 근래 들어 처음이다.

 

현대차는 국내에서 71042, 해외에서 88037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내수시장에서는 판매 대수가 0.5% 감소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무려 70.4%나 급감하며 월 10만 대선이 무너졌다.

 

내수시장의 경우 그랜저 15000, 아반떼 12364, 제네시스 신형 G80 4157, GV80 4324대 등 잇따라 출시된 신차 덕분에 충격을 완화했다. 그리고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세계 다른 나라에 비해 성공적으로 저지된 점도 판매 감소폭을 줄이는 데 한몫했다.

 

▲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출시한 7세대 아반떼(CN7). (사진제공=현대자동차)

 

기아차는 국내에서 오히려 19.9% 증가한 5361대를 판매했다. 4세대 쏘렌토(9270)3세대 K5(7953), 셀토스(5597) 등 신규 차종이 실적을 견인했다. 이와 달리 해외에서는 54.9%나 감소한 83855대에 머무르며 맥을 추지 못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부품 공급에 차질을 빚은 데 더해 현지 공장이 가동을 멈췄기 때문이다.

 

한국GM과 르노삼성은 내수시장에서 신차 효과를 톡톡히 봤다. 한국GM4월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가 각각 2131, 1757대 팔리는 등 전년동기 대비 4.2% 증가한 6706대의 내수 판매를 기록했다. 르노삼성은 이 기간 78.4% 급증한 11015대를 팔았다. 쿠페 스타일의 다목적스포츠차량(SUV) XM36276대나 팔린 덕분이다.

 

다만 두 회사 모두 수출 실적은 저조했다. 한국GM1년 전보다 32.8% 감소한 22043대를 해외에 판매했고, 르노삼성은 같은 기간 72.5% 감소한 2072대를 판매했다.

 

맷집과 비교했을 때 가장 충격을 크게 느낀 곳은 쌍용차다. 쌍용차는 4월 한 달간 내수 6017, 수출 796대 등 6813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보다 46.4% 감소한 수준이다.

 

▲ 쌍용자동차가 지난달 출시한 준중형 다목적스포츠차량(SUV) 리스펙 코란도.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이는 코로나 사태 이전만 해도 월 1만 대 안팎을 판매하던 것에 비하면 매우 저조한 실적이다. 쌍용차는 G4 렉스턴 화이트 에디션을 선보이고, 티볼리와 코란도에 커넥티드 기능인 인포콘을 새롭게 내놨지만 코로나 충격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증권가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찍었던 4월이 완성차 판매 저점이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5월 이후 주요국의 경제가 점차 정상화됨에 따라 북미 및 유럽의 수요는 4월을 저점으로 점진적인 회복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미국의 경우 셧다운에 들어갔던 공장들이 5월을 기점으로 속속 재가동에 들어가면 산업수요 감소폭이 완화될 거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20여 개 주가 5월 첫 주에 셧다운 완화에 들어가면서 그동안 셧다운했던 자동차 생산공장 및 대리점이 생산과 영업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5월은 4월 판매 감소폭보다는 완화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