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구인·구직 ‘언택트 행정’지원

구인·구직자 위한 ‘화상 면접장’ 2곳 설치…상시 운영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5/26 [14:25]

광명시, 구인·구직 ‘언택트 행정’지원

구인·구직자 위한 ‘화상 면접장’ 2곳 설치…상시 운영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5/26 [14:25]

구인·구직자 위한 ‘화상 면접장’ 2곳 설치…상시 운영

6월9일 시청 대회의실서 첫 ‘언택트 일자리박람회’ 열어

 

광명시가 구인·구직자를 위한 ‘화상 면접장’ 2곳을 설치해 상시 운영에 들어가면서 구인·구직 ‘언택트 행정’지원에 나섰다.

 

광명시는 ‘언택트(비대면) 행정’ 첫 프로젝트로 시청 지하 1층 종합민원실 일자리센터에 1곳, 소하동 여성비전센터 4층 나눔터에 1곳 등 2곳에 화상 면접장을 마련해 26일부터 연중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 광명시 화상면접장 (사진제공=광명시) 

 

조명과 카메라, 마이크, 컴퓨터 등을 갖춘 이곳은 이날 첫 선을 보여 코로나19 종식까지 매주 화요일에서 금요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 문을 연다. 

 

광명시는 사전 상담과 신청을 거쳐 시설을 무료로 제공한다. 대체로 구직자가 화상 면접장을 활용하고, 원하는 구인업체에는 광명시가 화상 면접 장비를 대여해 주는 방식이다. 첫날에는 오전과 오후 한 팀씩 모두 두 팀이 이곳에서 화상 면접을 진행했다. 

 

광명시는 이와 함께 매년 오프라인으로 열었던 일자리박람회도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추진한다.

 

광명시는 다음 달 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여는 일자리 박람회를 온라인으로 대체, 이른바 ‘화상 면접 만남의 장’으로 열기로 했다.

 

대회의실에 5~10개의 화상 면접장 부스를 2m 간격으로 설치해 구직자가 이용할 수 있게 하고, 참여하는 구인업체 10곳에는 화상 면접 장비를 대여한다. 다만 처음 여는 언택트 박람회인 만큼 구인업체 수를 평소보다 절반 이상 줄였다.

  

시 관계자는 “첫 언택트 일자리박람회 결과를 분석해 하반기 대규모 박람회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 뿐만 아니라 청년층과 중장년층, 특성화고 등 계층별 구직자를 위한 다양한 화상 강의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대응에 행정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비대면 행정 추진으로‘코로나19 대응 표준 도시’라는 평가를 이어가자”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