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국가산업대상 2년연속 수상

‘2020 국가산업대상’ 환경경영·제조품질 부문 대상수상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09:38]

한국서부발전, 국가산업대상 2년연속 수상

‘2020 국가산업대상’ 환경경영·제조품질 부문 대상수상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5/29 [09:38]

‘2020 국가산업대상’ 환경경영·제조품질 부문 대상수상

 

한국서부발전이 ‘2020 국가산업대상’ 환경경영 및 제조품질 2개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서부발전은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하는 ‘2020 국가산업대상’ 시상식에서 2년 연속으로 대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 한국서부발전 엄경일 발전운영처장(좌측 4번째)과 김향기 안전품질처장(좌측 3번째) 및 직원들이 ‘2020 국가산업대상’ 환경경영·제조품질 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서부발전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문제에 선제적인 해법을 제시함과 동시에 국민들에게 질 좋은 전기를 값싸게 공급한다는 발전공기업 본연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한 노력을 인정받아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환경경영 부문에서는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태안발전본부의 세계 최고수준 탈황·탈질설비 선제적 도입, 평택발전본부 중유발전소의 LNG 전환 등 대대적인 설비개선으로 2년 연속 발전사중 미세먼지 감축 1위를 달성한 성과를 인정받았으며, 관련된 환경정보를 실시간으로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는 부분도 높게 평가되었다.

 

제조품질 부문에서는 지속적으로 품질혁신 활동을 수행한 결과를 높이 평가받았다. 서부발전은 지난 2003년 발전그룹사 최초로 6시그마 및 제안제도를 도입한 이래 17년간 총 1,821건의 개선과제를 수행해 왔으며, 발전사 최초로 협력사 품질수준진단 Tool을 개발하여 개선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ISO 9001 인증을 지원하는 등 품질분야에서도 동반성장의 모범적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김병숙 사장은 “서부발전은 안정적 전력공급을 최우선으로 고효율의 LNG발전과 함께 연료전지·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발전설비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면서,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 발전시장을 적극 개척함과 동시에, 국민과 열린 자세로 소통하고 이를 회사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공공기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