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각종 논란에 “명백히 사실 아니다”

회계부정 의혹에 “어떠한 부당이득 취하지 않았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5/29 [15:09]

윤미향, 각종 논란에 “명백히 사실 아니다”

회계부정 의혹에 “어떠한 부당이득 취하지 않았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5/29 [15:09]

회계부정 의혹에 “어떠한 부당이득 취하지 않았다”

“잘못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 질 것, 폄훼‧왜곡 멈춰달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는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 등 각종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도 숱한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점은 검찰조사와 추가설명을 통해 한점 의혹없이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윤 당선인은 모두발언 이후 △안성쉼터 △2015년 한일합의 내용 인지 △남편 신문사 관련 정대협 배너광고 및 정의연 신문제작 △류경식당 해외 여종업원 월북 권유 △개인명의 후원금 모금 △주택구매 및 딸 유학자금 관련 횡령 논란 등에 대해 해명을 내놓았다.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전 정의기역연대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상영 기자

 

먼저 모두발언에서 윤 당선인은 “믿고 맡겨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상처와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빨리 사실관계를 설명하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뜻을 전했다. 

 

윤 당선인은 ‘모금한 돈을 할머니한테 안 쓴다. 전달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공개적으로 해왔으며 지금도 매월 피해자 방문‧전화‧생활지원 등을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할머니들에 대한 생활비 지원 등 복지사업은 1993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지원법’이 제정돼 국가와 지자체에서 수행하고 있다며 “왜 성금을 할머니에게 지원하지 않느냐는 일부 비난은 그간의 성과와 정대협‧정의연 운동의 지향을 살피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안성힐링센터(안성쉼터) 매입 과정에서 시세보다 4억 이상 비싸게 매입했다는 논란이나, 이규민 당선인의 소개로 매입하며 차액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고 받아쳤다. 

 

그는 “안성힐링센터는 시세와 달리 헐값에 매각된 것이 아니라 형성된 시세에 따라 이뤄졌다. 오랜시간 매각이 지연되는 점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매입 및 매각 과정에서 어떠한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하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2015년 한일합의 내용을 사전에 알고도 할머니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윤 당선인은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며 “피해 할머니들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밀실에서 합의를 강행한 외교당국자들이 잘못된 합의의 책임을 정대협과 저에게 전가하는 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남편 신문사가 정의연의 일감을 수주해 부당이익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최저금액을 제시한 신문에 일을 맡긴 것일 뿐 어떠한 이득을 취한 일은 없다고 해명했으며,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에게 월북을 권유 또는 동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모두 사실이 아닌 허위임을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분명하게 밝힌다”고 잘라 말했다. 

 

▲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전 정의기역연대 대표)가 29일 개최한 기자회견을 취재하려는 기자들로 가득 차 있다.   ©성상영 기자

 

윤 당선인은 개인명의 계좌를 이용해 후원금을 모은 뒤, 개인적 이익을 위해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개인계좌로 모금했다. 이제보니 잘못된 판단이었다”며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그러면서도 “개인계좌를 통해 모금했다고 해서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 9건의 모금을 통해 약 2억8000만원이 모였고 모금 목적에 맞게 사용된 돈은 약 2억3000만원이며 나머지 5000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주택매매 과정에서 정대협 자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는 “그런 일은 단언코 없다. 개인계좌와 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이고 아파트 경매취득은 2012년에 있었던 일”이라 설명했다. 

 

아울러 딸 유학에 소요된 자금에 대해서도 “거의 대부분 남편의 형사보상금 및 손해배상금에서 충당됐다. 그 외에 부족한 비용은 제 돈과 가족들 돈으로 충당했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윤 당선인은 “국민들과 피해 할머니들의 기대와 응원에 부합하지 못하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 다만 피해자와 국민들, 정대협‧정의연이 함께 이룬 성과와 피해자 명예를 훼손하는 폄훼와 왜곡은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부족한 점은 검찰조사와 추가설명을 통해 한점 의혹없이 소명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납득하실 때까지 소명하고 책임있게 일하겠다”고 말해 오는 21대 국회에서 활동을 이어갈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윤미향 관련기사목록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