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추진

일자리위원회·청년위원회, 희망 일자리 발굴 및 추진위한 의견 수렴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20:14]

광명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추진

일자리위원회·청년위원회, 희망 일자리 발굴 및 추진위한 의견 수렴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6/02 [20:14]

일자리위원회·청년위원회, 희망 일자리 발굴 및 추진위한 의견 수렴

 

광명시 일자리위원회와 청년위원회가 코로나19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를 지원하는 희망일자리 발굴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2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명시 일자리위원회 위원 20명, 청년위원회 위원 20명, 박승원 광명시장 및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자리위원회·청년위원회 회의가 개최됐다.

 

▲ 2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청년위원회 회의에서 박승원 광명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광명시)

 

희망일자리사업은 취약계층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시민을 대상으로 7월부터 11월까지 5개월간 공공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 일자리를 발굴 중이며 최대 2000명의 일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추진하는 광명시 민생·경제 종합대책 추진상황 보고, 일자리사업 추진내용 안내에 이어 일자리사업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에서는 △전통시장 도우미 △청년심리 상담사 △저소득층 학생 학습지원 △온라인 학습 부적응 학생 멘토링 지원 △코로나19 외로운 어르신과 청년 1:1 매칭 △코로나19 휴학생 소상공인 일손 돕기 △등교수업으로 바쁜 학교 인력지원 등 다양한 일자리 아이디어가 나왔다.

 

또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장기적 방안으로 △일자리 연계를 위한 기업과의 네트워크 구축 △관내기업 취업 인증제 △수요자 중심 일자리 마련을 위한 플랫폼 구축 등의 의견도 나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주신 의견을 반영해 광명시와 시민에게 실질적 도움 되는 효율적인 일자리 마련에 노력하겠다”며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이 일자리를 통해 안정적인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 3월 ‘민생·경제 종합대책 추진 T/F팀’을 구성해 민생안정분야 21건, 경제활력분야 18건, 협력지원 분야 13건 등 52건의 과제를 추진해 왔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일자리 분야를 추가해 5월 18일부터 ‘민생·경제·일자리 종합대책본부’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