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제안에 화답한 靑 “한국, 리더국 중 하나 돼”

“G7 방미, 옵서버 아닌 새로운 국제 체제 멤버 되는 것”

송준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5:06]

트럼프 제안에 화답한 靑 “한국, 리더국 중 하나 돼”

“G7 방미, 옵서버 아닌 새로운 국제 체제 멤버 되는 것”

송준규 기자 | 입력 : 2020/06/03 [15:06]

“G7 방미, 옵서버 아닌 새로운 국제 체제 멤버 되는 것” 

트럼프, 정상간 통화서 “대외적으로 언급해달라” 요청해

中 반발 가능성엔 “정부는 중국이 반발 안할거라 믿어”

 

청와대가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에 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에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이고 일시적인 성격이 아닌, 한국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 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세계의 외교 질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표현을 빌리면, 낡은 체제인 G7에서 G11 또는 G12로 전환하게 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며 “이는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다 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G20 가입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한국이 G11 또는 G12 정식 멤버가 되면 우리나라의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설명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정상 간 통화에 앞서 공개적으로 문 대통령에 대한 초청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 역시도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의 초청은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이 환영할 일”이라고 정상 통화 전에 언급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정상통화 말미에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면 좋겠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도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G7 외에 한국·러시아·호주·인도 등 참여국을 확대할 의사를 밝힌 뒤 문재인 대통령에 가장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 한국의 발표로 G11 또는 G12로의 확대를 공식화하려 하는 모습이다. 

 

한편, 청와대는 한국의 G7 참석에 중국이 반발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어제 정상통화에서 중국 문제나 홍콩 문제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며 “정부의 생각은 중국이 반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송준규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하이트진로, 프리미엄라인 확대 ‘일품진로 20년산’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