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팹리스에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 지원

상생·협력으로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확장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7:40]

삼성전자, 팹리스에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 지원

상생·협력으로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확장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6/18 [17:40]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강화하는 삼성전자

설계 플랫폼 지원해 서버 구축 부담 덜어

 

삼성전자가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가 서버를 갖추지 않고도 반도체를 설계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설계 플랫폼을 지원한다.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의 하나다. 반도체를 생산하지 않고 설계만 전문으로 하는 팹리스의 서버 구축 부담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후 국내 중소 팹리스의 제품 개발 활동에 필수적인 멀티 프로젝트 웨이퍼(MPW) 프로그램을 공정당 연 3~4회로 확대하고, 8인치뿐 아니라 12인치 웨이퍼까지 최첨단 공정을 활용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중소 팹리스 간 협력의 결과물은 올해 말부터 본격 양산될 예정이다.

 

18일 삼성전자는 팹리스 업체가 더욱 편리하게 반도체를 설계할 수 있도록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SAFE-CDP는 클라우드 고성능 컴퓨팅(HPC) 플랫폼 업체인 리스케일과 삼성전자가 함께 구축한 것이다. 자동화 설계 소프트웨어를 공용 클라우드 상에서 구동할 수 있어 팹리스 업체가 아이디어만 가지고 언제 어디서든 칩을 설계할 수 있다.

 

▲ 국내 팹리스 업체인 가온칩스의 직원과 삼성전자 직원이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SAFE-CDP)으로 반도체 칩을 설계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국내 팹리스 업체인 가온칩스는 SAFE-CDP를 활용해 차량용 반도체 칩을 설계했다. 기존 대비 약 30%의 설계 기간을 단축하는 성과를 얻었다. 정규동 가온칩스 대표는 삼성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중소 팹리스 업체의 시장 진입 장벽을 낮춰줄 것이라며 제품 경쟁력 향상으로 국내 업체들이 더욱 성장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가온칩스 외에도 에이디테크놀로지와 하나텍 등 여러 중소 업체들이 SAFE-CDP를 사용하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자체 서버를 구축할 때보다 설계 기간과 투자 비용을 줄이면서도 경쟁력 있는 제품을 설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박재홍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부사장은 리스케일과 함께 선보이는 삼성전자의 통합 설계 플랫폼은 팹리스 업계가 클라우드 기반 설계 환경으로 옮겨가는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사장은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를 통해 고객들이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워치 홀릭’ 백화점들 잇따라 수십억원대 시계 유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