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5G’ KT의 꿈, 무궁화위성 6A호 2024년 발사

KT SAT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 비전 선포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7:40]

‘우주 5G’ KT의 꿈, 무궁화위성 6A호 2024년 발사

KT SAT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 비전 선포

성상영 기자 | 입력 : 2020/06/18 [17:40]

무궁화위성 6호 대체할 6A’24년 발사

위성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적 역할 기대

뉴 스페이스 시대, 50년 위성 산업 견인

 

뉴 스페이스 시대 우주 5G’를 야심 차게 내건 KT가 오는 2024무궁화위성 6A를 발사한다. KT 계열사인 KT SAT18일 개국 50주년을 맞은 금산위성센터에서 비전 선포식을 열고 플랫폼 기반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으로의 도약이라는 비전을 발표했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이날 뉴 스페이스 시대의 도래로 끊김 없는 네트워크 제공을 위한 위성 통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며 플랫폼 위성 사업자로의 전환과 정부의 우주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향후 50년 위성 산업을 견인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선포식에서 KT SAT는 차기 위성 발사 계획을 밝혔다. 통신 위성인 무궁화위성 6A호는 지난 2010KT SAT가 쏘아 올린 무궁화위성 6호가 2025년 수명이 다함에 따라 이를 대체할 예정이다. 무궁화위성 6A호는 이르면 2024년 동경 116도 궤도에 발사된다.

 

▲ 송경민 KT SAT 대표가 18일 금산위성센터에서 열린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플랫폼 기반 종합 위성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KT SAT)

 

KT SAT는 신기술을 무궁화위성 6A호에 접목한다. 데이터 전송 처리량이 기존 대비 10배 이상 많은 대용량 위성(HTS) 기술을 적용하고, 발사 후에도 커버리지(범위)를 바꿀 수 있는 가변빔기술 탑재를 고려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위성은 발사 후 빔의 커버리지를 변경할 수 없었지만, 가변빔 기술을 적용하면 위성 발사 후에도 빔 커버리지를 바꿀 수 있다. 고객의 요청에 따라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위성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것이다. 또 한국형 정밀 GPS 보정 시스템(KASS)의 보조위성 기능을 할 중계기를 탑재할 수 있다.

 

무궁화위성 6A호는 위성 5G 서비스 제공의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무궁화위성 6A호의 대용량, 가변성은 5G로 인한 급격한 트래픽 증가를 수용하는 데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KT SAT는 올해 무궁화위성 6A호의 탑재체와 이에 적용할 기술을 확정하고, 내년에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KT SAT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KASS 사업은 물론 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KPS), 공공복합통신위성 등 정부의 다양한 국책사업에 참여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KASS 구축이 완료되면 현재 30m 수준인 GPS의 오차는 1m 수준으로 줄어든다. KT SAT는 이밖에 통신의 사각지대인 해양과 우주까지 연결 가능한 위성 네트워크를 통해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현재 KT SAT는 위성과 5G의 연동 기술을 연구 중이다. 지난해 11KT 융합기술원과 공동으로 세계 최초 5G 상용망과 위성 통신망 간 연동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 이달 15일에는 위성 환경 기반 테스트베드(시험장)를 금산위성센터에 세웠다. 위성 5G 기술이 상용화되면 망의 대역폭이 넓어져 지역의 제약을 거의 받지 않고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워치 홀릭’ 백화점들 잇따라 수십억원대 시계 유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