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긴급상황 골든타임 확보

긴급상황 시 경찰·소방과 CCTV 영상정보 실시간 공유로 골든타임 확보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6:21]

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긴급상황 골든타임 확보

긴급상황 시 경찰·소방과 CCTV 영상정보 실시간 공유로 골든타임 확보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6/22 [16:21]

긴급상황 시 경찰·소방과 CCTV 영상정보 실시간 공유로 골든타임 확보

 

광명시가 스마트도시 운영기반을 만들기 위해 역점 추진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이 완료돼 유관기관과 실시간 정보공유 등 빠르고 정확한 현장 파악으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광명시는 22일,시청 대회의실에서 관련 부서 및 광명경찰서, 광명소방서, 스마트도시협회 등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완료보고회’를 개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 광명시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명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완료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광명시)


이번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긴급한 사건·사고 발생 시 경찰·소방 등에 실시간 CCTV 영상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공조 체계를 갖추게 됐다. 지금까지는 광명시 도시통합운영센터와 유관기관의 시스템이 연계돼 있지 않아, 긴급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영상공유가 어려웠다.

 

앞으로는 신고 지점 주변 CCTV 영상을 경찰서나 소방서 상황실로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현장을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돼 상황에 맞는 대응 조치를 빠르게 취할 수 있어 골든타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재난 발생 시 광명시 도시통합운영센터가 재난상황실 및 광명소방서와 CCTV 영상과 재난 정보를 공유하여 빠른 재난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이 밖에도 시는 영상분석으로 관제 사각지대를 줄이는 지능형 CCTV 체계를 도입하고, 날씨와 교통 등 생활 정보를 확인하는 시가지 영상과 안전시설의 위치를 알리는 서비스도 갖추게 됐다.

 

이번 사업은 광명시가 지난해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13억 4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추진한 사업으로, 6월 시범운영을 거쳐 7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가 실시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안전 분야와 더불어, 공영주차장 주차정보나 미세먼지 상황과 같이 개별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도시의 다양한 정보를 통합플랫폼으로 통합해 시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