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와 똑같네’ 가짜마스크 10만개 적발

지자체에 납품하기 하루전 업체 적발, 유통 사전차단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1:02]

‘진짜와 똑같네’ 가짜마스크 10만개 적발

지자체에 납품하기 하루전 업체 적발, 유통 사전차단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03 [11:02]

지자체에 납품하기 하루전 업체 적발, 유통 사전차단

마스크 제조사 디자인 도용한 가짜마스크 10만개 적발해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의 디자인을 도용해 가짜마스크 10만개를 불법 유통하려던 업체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일 제보 당일 신속한 대처에 나서 지방자치단체 납품 하루전에 해당 업체를 적발해 유통을 사전에 차단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업체는 지방자치단체에 마스크 총 45만개를 납품하기로 계약한 후, 25만개는 정상적으로 생산한 제품을 공급했지만 이후 수급이 어려워지자 마스크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 브로커를 통해 가짜마스크를 구매했다. 

 

▲ 진짜마스크와 가짜마스크 포장지와 내부모습. 왼쪽이 진짜마스크 오른쪽이 가짜마스크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는 이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진짜마스크와 가짜마스크를 비교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거의 차이가 없을 정도로 똑같지만 정품 포장지에는 광택이 있고 접합부위에 문양이 있지만, 가짜 포장지는 광택이 없고 접합부위에 문양이 없다. 정품 마스크는 접합부위가 점선으로 돼있고 마스크 내부 MB필터가 2개지만, 가짜 마스크는 접합부위가 별점선으로 돼있고 좌우에 세모모양이 있으며 마스크 내부 MB필터가 1개라는 점도 다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사건을 수사로 전환해 가짜 마스크의 유통 경위 등을 철저히 추적·조사해 관련 법령에 따라서 강력하게 처벌할 예정”라며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해 법령을 위반하는 불법 제조‧유통사에 대해서는 엄정히 수사할 계획”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