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내 프로피온산, 미량이면 ‘천연유래’ 인정

0.10g/kg 이하로 검출될 경우, 자연생성 인정해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14:07]

식품 내 프로피온산, 미량이면 ‘천연유래’ 인정

0.10g/kg 이하로 검출될 경우, 자연생성 인정해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10 [14:07]

0.10g/kg 이하로 검출될 경우, 자연생성 인정해

영업자들의 입증‧비용 부담 줄어…개정안 즉각 시행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내에서 ‘프로피온산’이 0.10g/kg 이하로 검출될 경우, 천연유래로 인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영업자들의 부담이 일부 해소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식약처는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고시하고 즉각 시행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개정안은 프로피온산이 0.10g/kg 이하로 검출될 경우 제조나 보존 등의 과정에서 생성된 천연유래로 인정하는 내용이다. 

 

천연유래로 인정하게 되면 프로피온산이 식품원료나 제조과정에서 유래됐다는 것을 영업자가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과 입증 못할시 생기는 제품폐기 등의 비용부담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프로피온산은 자연상태의 식품 원료에도 미량 존재하고 식품 제조과정 중에 생성될 수 있으며, 국제적으로 일일섭취허용량(ADI)을 정하지 않을 정도로 안전한 성분이다.

 

식약처는 지난 10년 동안의 인정사례와 함께 식품원료에 대한 프로피온산 모니터링 결과 등을 근거로 이번 기준을 신설했다. 다만 부패나 변질과정에서 프로피온산이 자연생성될 수 있는 동물성 원료는 제외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식품첨가물 기준·규격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