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스마트의료 인프라, 그린 에너지 등 10대 대표사업 제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4:50]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

스마트의료 인프라, 그린 에너지 등 10대 대표사업 제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14 [14:50]

스마트의료 인프라, 그린 에너지 등 10대 대표사업 제시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 민간·지자체 160조 투입 예고 

“4차 산업혁명, 디지털 문명 시대에 앞서가기 위한 전략”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선언”이라 강조하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로 대표되는 10대 대표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에 전례없는 투자를 약속한다며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을 직접 투자하고 민간과 지자체까지 포함해 약 160조원을 투입할 것이라 예고하기도 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청와대)  

 

이날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오늘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약속으로 한국판 뉴딜의 담대한 구상과 계획을 발표한다”며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이라 말했다.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새로운 100년의 길을 재촉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문명은 이미 시작된 인류의 미래다. 그 도도한 흐름 속에서 앞서가기 위한 국가발전 전략이 한국판 뉴딜”이라며 “튼튼한 고용·사회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축으로 세워, 세계사적 흐름을 앞서가는 선도국가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뉴딜을 위해서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원격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보다 대담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사회·경제·교육·산업·의료 등 전분야 디지털화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고, 그린뉴딜을 위해서는 저탄소 녹색산업의 성장으로 일자리 창출을 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간판사업으로 앞세운 10대 대표 사업에는 △데이터 댐 △인공지능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그린 스마트 스쿨 △디지털 트윈 △SOC 디지털화 △스마트 그린산단 등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안전망 확충과 인력투자에 특별히 역점을 뒀다”며 “전국민 대상 고용안전망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노력과 함께 부양의무자 기준을 2022년까지 완전폐지하고, 아프면 쉴 수 있는 상병수당의 시범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말한 부분은 최근 정부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국제노동기구(ILO) 비준안과 일부 맞닿아있는 내용으로, 노동개혁을 골자로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인력투자를 확대해 인재양성 강화 및 디지털 포용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위해 수백조원에 달하는 투자를 진행한다고도 밝혔다.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에 전례없는 투자를 약속한다”며 “2025년까지 국고 114조원을 직접 투자하고, 민간과 지자체까지 포함해 약 160조원을 투입할 것이다. 우리 정부 마지막 해인 2022년까지 국고 49조원 등 68조원을 투입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가 2022년까지 89만개, 2025년까지 190만개 창출될 것이라 공언했다.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앞으로도 계속 진화할 것”이라며 “오늘 발표하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은 대한민국 대전환의 시작이다. 세계를 선도하는 나라로 도약하는 출발점이다. 한국판 뉴딜의 성공에 모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걸그룹 모모랜드, '한류아이돌 부문 대상 받았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