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중연, 경기지역 바이오코스메틱 산업 활성화 논의

(사)K-스마트뷰티기업협회, 성균관대학교와 바이오코스메틱산업 발전방향 토론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7/16 [15:02]

경중연, 경기지역 바이오코스메틱 산업 활성화 논의

(사)K-스마트뷰티기업협회, 성균관대학교와 바이오코스메틱산업 발전방향 토론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7/16 [15:02]

(사)K-스마트뷰티기업협회, 성균관대학교와 바이오코스메틱산업 발전방향 토론 

 

(사)경기중소기업연합회(회장 이흥해, 이하 ‘경중연’)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및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주목받기 시작한 K-바이오 트랜드에 발 맞춰 경기지역 바이오코스메틱 산업 활성화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중연은 지난 15일, K-스마트뷰티기업협회와 성균관대학교 바이오코스메틱 UNIC와 경기지역 K-바이오뷰티산업 활성화를 위한 회의를 진행했다.

 

▲ 경중연은 지난 15일, K-스마트뷰티기업협회와 성균관대학교 바이오코스메틱 UNIC와 경기지역 K-바이오뷰티산업 활성화를 위한 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제공=경기중소기업연합회) 


이날 회의에서는 포스트코로나(Post Corona)에 대비한 중소기업의 중장기적 HRD전략에 대한 논의와 수출활성화를 위한 FTA활용 설명회, 경기지역 화장품산업의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화장품산업의 전주기 지원 및 미래화장품 육성을 위해 앞으로 진행될  ‘K-뷰티 클러스터 사업(보건복지부)’에 대응한 산‧학 상생모델을 지속 발굴할 것을 협의했다.

 

현장에 참석한 경중연 박숭구 상근부회장은 “향후 경기도 화장품산업 활성화를 위해선 중소‧벤처기업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경중연에서도 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업주단체로서의 역할을 밝혔다.

 

성균관대학교 바이오코스메틱학과 김성규 교수는 “화장품산업은 앞으로 바이오 융‧복합기술을 중심으로 발전할 것으로, 산‧학 연계를 통해 지역 중소기업들의 기술력 증진에 노력하겠다”며 “학계로써 기술적 부분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K-스마트뷰티기업협회 김희수 회장도 “이번 기회를 통해 경중연, 성균관대학교와 지속 교류하여 경기지역 화장품 산업의 발전을 위해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경중연 관계자는 “경기도 7대 유망 수출 품목으로 자리 잡고 있는 화장품산업의 발전방향 모색 및 화장품기업의 지원체계 마련을 위해 2020년 2월, ‘화장품산업위원회’를 조직하는 등 정부방침에 따라 발 빠르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화보] '원조 피트니스 퀸' 신다원, 남심 녹이는 모노키니 화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